제주 땅값 상승률 2.65% 전국 3위...토지거래량 23.9% 감소
제주 땅값 상승률 2.65% 전국 3위...토지거래량 23.9%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17년 상반기 땅값 1.84% 상승...세종>부산>제주 순

지가변동률.png
2017년 상반기 전국 땅값은 1.84% 상승, 2010년 11월 이후 8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제주도는 2.64% 상승, 세종시와 부산시에 이어 전국 3번째로 상승률이 높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5.65%에 비해 한풀 꺾였다.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전국 지가가 1.84% 상승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지가상승률 1.25%에 비해 0.59%p 높고, 소비자물가변동률(1.41%)보다는 소폭 높은 수준이다.

전국 17개 시·도의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수도권(1.86%)이 지방(1.82%)보다 상승률이 소폭 높았다. 

서울(2.10%)은 2013년 9월부터 46개월 연속 소폭 상승 중이지만, 경기도(1.69%)와 인천(1.45%) 지역은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세종이 3.00% 상승,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부산(2.88%), 제주(2.65%), 대구(2.09%), 광주(2.08%), 강원(1.85%) 등 6개 시도가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제주지역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상승률 5.65%에 비해 대폭 줄어들었다. 

서귀포시는 2.69%, 제주시는 2.63% 상승했다.

서귀포시는 제2공항, 영어교육도시, 혁신도시 등 개발사업지 인근 투자수요가 높고, 제주시의 경우 제주공항 인근 광역복합환승센터, 화북상업지구 등 개발 가능한 토지수요가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땅값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지만 토지거래량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상반기 전체 토지 거래량(전년 동기 대비)은 세종(56.3%), 광주(25.3%) 등은 증가했지만 울산(-9.6%), 제주(-9.1%) 등은 감소했다.

특히 순수토지 거래량을 보면 제주도의 경우 23.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땅값이 그동안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거래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에 따른 부동산 수요 증가로 2016년 대비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판단되며, 개발 수요가 많은 세종‧부산‧제주 등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며 "토지거래량은 상업 및 주거용 토지 등 거래 증가로 상반기 집계 기준 2006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개발 수요 및 투기 우려가 많은 지역에 대해서는 토지 가격과 거래 상황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시장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빈손으로 2017-07-27 16:59:02
이제 제주도 부동산 광풍은 지나간것 같네요
철저히 양극화가 될것 같습니다

제주시 기준 시내는 괜찬고
읍면지역도 다소 교통이 편한곳
최소한 버스노선이 있는 곳은 괜찬지만
도로에서 자가용으로도
한참가야 하는 곳은 거래가 힘들듯 합니다.

한때 맹지도 묻지마 투자로 평당 몇십만원씩 거래되던데
이제 그런건 좀 줄어들거 같습니다.

앞으로 누구나 땅 사실때는 최소한 버스 다닐 곳에
해발 300미터 이내 집 지을만한 곳에 사셔야 후회 안합니다.
1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