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그리는 해녀'...세계에 제주해녀 문화 알리다
'그림 그리는 해녀'...세계에 제주해녀 문화 알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그리는 해녀 포스터(영문).jpg
오스트리아, 스페인 등 해외 영화제 잇달아 출품

아름다운 제주 바다와 해녀의 삶을 이야기한 다큐멘터리 영화 <그림 그리는 해녀>(감독 함주현)가 여러 해외 영화제에 출품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화공동체 '서귀포사람들(대표 안광희)'은 8월 4일부터 비엔나에서 열리는 ‘오스트리아 국제영화제’와 같은 달 15일부터 진행하는 스페인 ‘마르베야 국제영화제’에 자신들이 제작사로 참여한 <그림 그리는 해녀>가 출품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작품은 지난 2015년, 제48회 휴스턴 국제영화제 여성이슈(Woman's Issue) 부문에서 Remi Award Gold를 수상하며 제주해녀문화를 북미에 알린 바 있다. 미디어콘텐츠 제작홍보 전문대행사인 BGMC와 계약을 맺고 지난 6월,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TELEFILM 2017’에도 참가했다. 

향후 아이슬란드 최대의 국제영화제인 ‘레이캬비크 국제영화제’에도 출품하는 등 다양한 해외 영화제와 콘텐츠 마켓을 통해 제주해녀 문화를 세계에 알릴 것으로 보인다.

영화속 장면 1.JPG

안광희 대표는 “마을 어머님들이 평생을 통해 살아 온 해녀의 삶과 제주바다의 이야기를 다양한 문화예술을 통해 스스로 표현하는 작업과 이를 다큐멘터리 영화로 기록하는 작업을 계속 이어가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의: 서귀포사람들 070-8808-00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