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법 8조 원포인트 개정에 힘 모아야
제주특별법 8조 원포인트 개정에 힘 모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칼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강경식

지난 1026일 제2회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향후 5년간 자치분권 추진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밑그림이 공개됐다. 정부가 마련한 자치분권 로드맵()내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이라는 비전하에 지방분권 개헌을 통해 연방제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을 목표로 5대 분야 30대 추진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5대 핵심전략으로 중앙권한의 획기적 지방이양, 강력한 재정분권 추진, 자치단체의 자치역량 제고, 풀뿌리 주민자치 강화, 네트워크형 지방행정체제 구축 등이 제시됐다.

매우 적절하고 올바른 정책과 판단으로 환영할 만하다. 지금 대한민국은 강력한 대통령의 권력을 분산하고 지방으로 획기적인 권한을 이양하지 않고는 더 이상 미래로 선진국으로 나아가지 못한다. 지방분권강화는 반드시 추진해야 할 시대적 사명이다. 어떠한 형태로든 문재인 정부에서 지방분권은 크게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지방분권의 시범도를 추진해 왔던 제주특별자치도의 운명과 미래는 이러한 변화된 정세에서 어떻게 바뀔 것인가? 정부가 헌법 개정을 통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을 시행하겠다는 확고한 입장인 만큼 제주는 지난 1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특별자치도 시범도로서 한 발 더 나아가느냐? 아니면 그냥 정부정책에 맞춰 연방제에 버금가는 타시도와 차별성 없는 특별자치도로 머무를 것인가? 기로에 놓여있다고 할 수 있다. 한마디로 제주특별자치도의 기회이자, 위기인 셈이다.

제주는 지난 200671일 제주는 4개 시군을 폐지하고 2개의 행정시와 광역특별자치도로 하는 행정체계를 도입해 제주특별자치도를 출범시켰다. 자치분권의 시범도를 추진하면서 6단계까지의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중앙정부로부터 4500건이 넘는 권한과 사무를 이양 받아 왔지만, 재정권을 비롯해 지방분권의 핵심권한은 이양되지 않는 절음발이 특별자치도, 무늬뿐인 특별자치도라는 도민들의 따가운 비판을 받아왔다. 오히려 4개 시군이 법인격이 없는 2개의 행정시가 되면서 주민의 접근성과 풀뿌리민주주의는 후퇴한 반면 제왕적지사라는 용어가 탄생하고 말았다.

다행히 문재인 대통령은 이러한 제주의 한계를 인식하고 제주에 각별한 애착을 갖으며 제주특별자치도의 완성, 제주특별법 개정을 통해 자치분권과 자치재정권 이양, 제주도 특색에 맞는 풀뿌리 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주민의 참여 확대와 자기 결정권 확보가 필요하다며 제주특별법에 시장직선제, 기초자치단체 설치, 동 행정기구 설치운영 기준 등을 조례로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하는 자치조직권 특례 규정을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도의회에서도 지금 여러 관련 위원회를 구성하고 노심초사하며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와 제주특별자치도의 분권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금시점에서 가장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중요한 과제가 있다. 행정체제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주겠다고 대통령이 공약한 바 있고, 위성곤 국회의원이 지난 20172월 제주에서 개최한 행정체제 개편 토론회에서 제주특별법 제8조를 개정해 정부의 간섭 없이 제주도민이 결정한 행정체제를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특례 규정 개정을 이야기한 바 있다.

제주의 헌법적 지위확보와 분권강화를 위한 노력과 더불어 제주특별법 제8조 지방의회 및 집행기관의 구성의 특례를 법률로 정하는 바에 따라가 아니라 제주도민의 주민투표와 도조례에 의해 결정할 수 있도록 권한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강경식(기고180).jpg
▲ 강경식 의원. ⓒ제주의소리
그래서, 8조 원 포인트 법률 개정하고 곧바로 연방제 수준의 특별자치도의 그림을 도민과 함께 토론하고 연구하며 그려나가야 한다. 선진 유럽의 사례를 포함한 폭넓은 논의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아니 전 세계에서 가장 획기적이고 선진적인 행정체제와 행정구역을 도민합의 과정을 거쳐 만들어 나가야 한다. 내년 지방선거에 쟁점이 되어 더욱 풍부하고 성숙한 논의가 진행된다면 더욱 좋을 일이다.

우리 제주도민이 기존의 제도와 경험을 살려 연방제 수준의 권한을 주어도 잘 할 수 있는 자치역량이 있음을 정부와 국민들에게 당당하게 보여줘야 한다. 제주특별법 제8조 법률 개정에 정치권과 도민이 모두 함께 매진해 줄 것을 강력히 제안 드린다.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강경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시장직선제 환영 2017-11-20 15:12:04
도지사가 임명하는 행정시장은 그냥 도지사아바타 같다.
시민들이 직접뽑아야 시장도 일 잘한다.
강경식 의원님 얘기에 공감합니다.
내년선거에도 꼭 출마하세요.
응원합니다!
119.***.***.91

공감백배 2017-11-10 18:46:53
사이다 보다 더 시원하다. 답답하던 가슴이 뻥 뚫린다.
민주당 제주도당에는 왜 이런의원이 없을까?
제주의 미래를 위한 고뇌에찬 그의 진정성과과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안희정 이재명급의 클라스가 느껴진다.
112.***.***.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