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문화 유네스코 등재 1주년, 국제학술대회 30일 개막
해녀문화 유네스코 등재 1주년, 국제학술대회 30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등재 1주년을 맞아 국제학술대회를 30일부터 12월1일까지 이틀간 제주 칼호텔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무형유산의 관점에서 제주해녀문화의 가치를 정립하고 제주해녀문화의 보존 및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제학술대회는 6개국(한국, 미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필리핀) 전통생태지식 및 구술사 전문가들이 모여 3개 분과로 나눠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게 된다.

제1분과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라는 주제로 유네스코 등재의 의미와 2009년도 등재된 수공염색 기법의 인도네시아 무형문화재인 ‘바틱’의 관리 사례 등이 발표된다.

'전통 생태지식' 세션인 제2분과에서는 ‘미국 원주민의 전통생태지식’, ‘필리핀 해양보존과 자원관리를 위한 로컬지식’, ‘일본 아마의 지식과 기술’ 등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사례들이 소개된다.

특별분과는 '해녀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제주해녀들의 생애사 조사에 참여한 제주 고등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출향 해녀들의 삶에 대한 실태와 앞으로 보존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