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영화인들 “영상위 해체 반대...밀어부치기 안돼”
제주 영화인들 “영상위 해체 반대...밀어부치기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제주영상위원회(이하 영상위) 해체에 반대하는 영화인들이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주도는 영상위 해체를 포함한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이하 콘텐츠진흥원) 설립 절차를 올해 안으로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이어서 앞으로의 진행 상황이 주목된다.

제주독립영화협회, 제주씨네아일랜드, 제주영화제, 제주프랑스영화제, 서귀포예술섬대학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지역의 영화·영상인들의 의견을 무시하며 영상위의 해산을 획책하는 원희룡 제주도정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불통행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다섯 개 단체는 앞으로 ‘제주영상위원회 해산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고혁진, 이하 대책위)’라는 모임을 통해 영상위 해산 반대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대책위는 “원 도정은 지역 영화인들의 의견수렴은 고사하고 영상위원회 이사회와 총회 등 내부 의견수렴과 의사결정의 민주적 절차조차 무시하고 12월 31일자로 영상위원회 해산을 기정사실화하고 강압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0일 영상위 임시 이사회에서 각 이사들은 흡수통합을 주도하는 도청 담당부서에 제주 영화·영상인들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그런데 담당부서는 간담회 자리를 영상위 주최로 진행하는 오만함을 계속해서 보이고 있다. 심지어 영상위 이사들은 도청의 지시를 받고 영상위 사무국이 주도하는 간담회 일정조차 통보 받지 않은 상황”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영상위는 엄연히 의결기구인 이사회가 있고 이사회의 결정 사안에 따라 모든 실무를 움직일 책무가 있다. 더 이상 도청 담당부서의 일방적인 지시를 업무로 수행하는 꼭두각시 노릇을 중단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지역 영화·영상인들에게 ’영화진흥위원회’ 역할을 수행해 온 영상위의 위상을 추락시키고 ‘효율성’의 미명 하에 영상위의 의결기구로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할 수 없다”며 “영상위의 부진한 성과는 부위원장 선임도 않고, 조직쇄신도 하지 않은 도정에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상위원회 해산의 논리로 활용한다”고 꼬집었다.

대책위는 “우리는 도정이 영상위를 하수인 취급하며 일방적으로 개최하려는 설명회를 거부하고, 대책위가 주도하는 영상위 해산에 대한 부당성을 알릴 설명회를 갖고자 한다”며 “영상위 이사를 포함하여, 영화·영상인, 도민들에게 설립 15주년을 맞는 영상위의 존치 목적과 가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설명회 날짜, 시간과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 사단법인 제주영상위원회 해산반대 대책위원회 보도자료 ■


- 제주지역의 영화*영상인들의 의견을 무시하며 사단법인 제주영상위원회의 해산을 획책하는 원희룡 제주도정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불통행정을 규탄하며 제주 영화인들은 제주영상위원회해산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해산반대 운동을 추진한다.

원희룡 제주도정은 지역 영화인들의 의견수렴은 고사하고 영상위원회 이사회와 총회 등 내부 의견수렴과 의사결정의 민주적 절차조차 무시하고 12월 31일자로 영상위원회 해산을 기정사실화하고 강압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정은 지난 11월 10일 영상위 이사회를 통한 해산안 의결시도가 영상위 이사진 내부 반발로 인해 지연되자 뒤늦게 의견수렴 설명회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제주도정에게 영상위원회 본연의 독립적 기능을 존중하고 영화문화 발전을 고려하는 진정성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역시 지난 10일 영상위 임시 이사회에서 각 이사들이 흡수통합을 주도하는 제주도청 주무계에게 제주영화영상인들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하라고 권고한 상황을 제주도청 주무계는 간담회 자리를 제주영상위원회 주최로 진행하게 하는 오만함을 계속해서 보이고 있다. 심지어 제주영상위원회 이사들은 도청의 지시를 받고 제주영상위원회 사무국이 주도하는 간담회 일정조차 통보 받지 않은 상황이었다. 제주영상위원회는 제주도청의 하수인이 아니다. 이사회에서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 설립을 추진하는 주최인 해당 부처가 제주영화영상인들을 직접 만나보고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는 자리를 만들어서 수렴하라고 권고한 상황을 해체 위기의 당사자인 제주영상위원회에게 간담회를 주최하라는 행정폭력을 여전히 일삼고 있다. 

제주영상위원회 사무처에게도 엄중히 경고한다. 제주영상위원회는 엄연히 의결기구인 이사회가 있고 이사회의 결정 사안에 따라 모든 실무를 움직일 책무가 있다. 더 이상 제주도청 주무계의 일방적인 지시를 업무로 수행하는 꼭두각시 노릇을 중단할 것을 당부한다. 

이에 제주지역 영화인, 영상인, 영화문화예술인들은 제주영상위원회 해산반대 대책위를 구성하고 제주영상위원회 해산을 반대하는 전 도민 및 전국 영화인 운동을 전개키로 한다.


- 지역 영화영상인들에게 ’영화진흥위원회’ 역할을 수행해 온 제주영상위원회의 위상을 추락시키고 ‘효율성’의 미명 하에 제주영상위의 ‘의결기구’로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할 수 없다.

원희룡 제주도정은 명분도 실익도 없는 영상위원회 해산을 ‘효율성’만능주의로 밀어붙이고 있다. 

위촉된지 1년여 밖에 되지 않은 이사들을 회유하여 해산의결에 동원하고 있으며, 일방적인 해산의 이유을 홍보하며 판단을 흐리게 하고 있다.

또한 현재 제주영상위원회의 ‘부진한 성과’의 원인이 부위원장 선임도 않고, 조직쇄신도 하지 않은 제주도정에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상위원회 해산의 논리로 활용하고 있다. 

제주콘텐츠진흥원으로 통합하면 더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현혹하며 영상위원회의 독립성을 강탈하려고 하고 있으며, 예산을 미끼로 지역의 영화인과 영상콘텐츠 종사자들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


- 원희룡 제주도정이 제주영상위원회 해산을 기정사실화하고 영상위원회 이사들에게 해산압박을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주지역 영화·영상인들은 제주영상위 이사들에게 해산의 부당성을 전달하는 설명회 자리를 사단법인 제주영상위원회 이사회와 협의해서 갖고자 한다.

대책위는 제주도정이 제주영상위원회를 하수인 취급하며 일방적으로 개최하려는 설명회를 거부하고, 대책위가 주도하는 제주영상위 해산에 대한 부당성을 알릴 설명회를 갖고자 한다.

제주영상위원회 이사들을 포함하여, 영화영상인, 도민들에게 설립 15주년을 맞는 제주영상위원회의 존치 목적과 가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또한, 제주콘텐츠진흥원으로의 통합이 어떤 부작용을 낳을 수 있는지, 타지역의 사례들과 영상위의 비전을 도민들과 함께 공유하고 모색하는 숙의의 자리가 될 것이다.

 

제주독립영화협회 / 제주씨네아일랜드 / 제주영화제 제주프랑스영화제 / 서귀포예술섬대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영상위해체 2017-11-21 18:14:36
영상위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는데 존치해서 뭐하겠다는건가?
이 기회에 없애는게 맞다.
다음 도정에서 제대로 부활시키는게 더 옳은 방향성인듯하다.

112.***.***.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