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만되면 '야해'지는 제주 여름 바다 공연으로 '들썩'
밤만되면 '야해'지는 제주 여름 바다 공연으로 '들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서귀포 야해(夜海)페스티벌’이  9일 개막해 13일까지 매일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표선해수욕장에서 열린다.

사우스카니발의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씨잼, 몽니, 붐헤드, 신유식 등 국내 실력파 뮤지션과 표선고 밴드 레퀴임 등 지역 아마추어팀이 매일 밤 표선해수욕장을 무대로 공연을 펼친다. 드넓은 백사장을 클럽삼아 디제잉 파티도 이어진다.

2017yahae (1).JPG
▲ 11일 열린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는 몽케밴드와 씨잼이 출연해 여름밤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제주의소리
2017yahae (2).JPG
▲ 11일 열린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는 몽케밴드와 씨잼이 출연해 여름밤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제주의소리
2017yahae (3).JPG
▲ 11일 열린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는 몽케밴드와 씨잼이 출연해 여름밤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제주의소리
2017yahae (4).JPG
▲ 11일 열린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는 몽케밴드와 씨잼이 출연해 여름밤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제주의소리
2017yahae (5).JPG
▲ 11일 열린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는 몽케밴드와 씨잼이 출연해 여름밤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제주의소리
2017yahae (6).JPG
▲ 11일 열린 '서귀포 야해 페스티벌'에는 몽케밴드와 씨잼이 출연해 여름밤의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제주의소리

이밖에 조개목걸이 만들기, 타투스티커 체험, 사랑의 하트 포토존, 해변 프리마켓 등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야해 페스티벌은 1일 평균 1000여명이 참여하는 제주 대표 야간관광 콘텐츠로 자리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