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검토위원회 제안 국토부 수용여부 관심
제주 제2공항 검토위원회 제안 국토부 수용여부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990_228187_4040.jpg
성산주민-국토부 7일 서울서 비공개 면담...주민들 역제안에 국토부 고심 “다음주 재면담”

제주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국토교통부의 제안을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이하 성산읍대책위)가 역제안하면서 이르면 다음주 중 합의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7일 오후 1시 서울정부종합청사에서 성산읍대책위와 비공개 면담을 열어 국토부의 3차 제안과 성산읍대책위의 역제안을 두고 협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양측의 만남은 11월5일과 11월25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국토부는 면담 때마다 '사전타당성 재조사'와 '도민 참여'를 내걸어 주민들과의 합의를 시도해왔다.

이날 면담에서도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의 부실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타당성 용역 재조사와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분리 수용 입장을 밝혔다.

다만 사업 추진 시점과 예산 불용 등을 이유로 두 용역의 연내 동시 발주가 불가피하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국토부는 타당성 재조사를 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3개월간 시행하고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타당성 재조사 연구 수행업체가 최종 판단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주민참여 방안으로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공개 토론회에 참석하고, 위원회에 필요한 자료 제공 요구 등 연구 전반에 걸친 모니터링 역할을 제안했다.

줄곧 용역 동시 발주 불가 입장을 고수해 온 성산읍대책위는 한발 물러서 이를 수용하는 대신 주민들이 참여하는 검토위원회를 통해 조사 대상과 방법, 기준 등을 정하자고 제안했다.

1.jpg
가칭 ‘제주 관광정책 및 공항 수요관리 검토위원회’는 국토부와 성산읍이 각각 250명씩 추천해 제주도민 500명을 선정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검토위원회의 권한을 연구과정 중 공개토론회 참석 등 연구 전반에 걸친 모니터링으로 제한했지만, 성산읍대책위는 용역 결과의 최종 의사결정 기구로 권한을 강화시켰다.

사전타당성 용역 재조사의 핵심 중 하나인 중대한 오류의 기준도 검토위원회에서 판단하고 설명회와 토론회 횟수, 시기 등도 검토위원회에서 정하도록 했다.

성산읍대책위는 타당성 재조사 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리고, 검토위원회가 최종 판단을 내리면 이를 국토부에 권고하고 양측 모두 그 결과를 수용할 것을 주문했다.

역제안을 받은 국토부는 각 사안에 대한 내부 논의를 거쳐 다음주 다시 비공개 면담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성산읍대책위 관계자는 “제주의 미래와 지역주민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도민이 스스로 판단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며 “검토위원회가 그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의 요구안에 대해 국토부가 검토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며 “다음주 면담에서 역제안에 대한 국토부의 공식적인 입장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산읍대책위는 면담에 앞서 6일 제주도청 앞 천막을 서울로 옮겼다. 주민들은 앞으로 청와대와 국회,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을 연이어 방문해 제2공항의 실태를 전국에 알려 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줘도 목 먹는 우를 범하지마라 2017-12-10 19:54:20
정부는 2공항건설해서 국가와 도에 발전을 기획하고 있는데 제주도는 축산증산하며 청정보물섬 만들겠단다. 관광사업이야말로 제주를 전세계에 알리는효과야 말로 축산분뇨 안 말들고 일석삼조의 효과도 더 있는 굴뚝없는 효자산업이다.
그런데 2공항건설을 반대하는 것은 후손만대 후한을 남길 행위이다.
정부가 4조원이상을 들여 지역발전을 해 주겠다는데 이걸 반대하거나 토지보상을 평당 1천만원 운운하는 것은 천인공로할 일이다.
이제라도 도민의 역량을 모아 2공항건설에 매진합시다.
218.***.***.6

뱃사공 2017-12-10 19:00:46
배로 목적지를 안전하게 확실하게 가기위해 한 목소리하는 뱃사공을 왕창 뽑아서 갔더니 전문가 몇명 뽑아 운행한 다른 배들은 목적지를 지나 돌아오는데 왕창 사공을 뽑은 배는 출발도 못 하는법. 제주도 몇사람 목소리 높이는 동안 김해시에서는 공항예산으로 거의 제주도공항 예산의 6배를 따갖다. 후손에게 배고품을 물려주는 우는 밟지 않았으면 한다.
59.***.***.231

ㅁㅊ 2017-12-08 15:10:15
어이 상실....
250명 추천? 이건 어느나라 법인가?
초등학교 9학급 1학년 교실에 티브이를 1대 설치 하는데 3반에서 30명 추천해서 몇반에 설치 할지 결정해라ㅡ당연히 3반
공항반대위에서 반대주민 250명 추천 할테니 그 사람들 의견 가지고 결정해라?
돌대가리냐? 초딩이냐?
에라 이 씹섀꺄 ㆍ제주도 망신 너네가 다 시킨다.
223.***.***.229

제2공항명칭을 서귀포공항으로 2017-12-08 11:52:39
제2공항명칭을 서귀포공항으로
대개 공항이름은 큰도시나지역(시,군)의 이름을 따는게 보통이다.
제주도의 중심도시는 제주시이지만
기존 제주공항명칭을 이미 사용하고있고,
서귀포시관할 신공항 생기면,
관광목적으로는 서귀포시 지역이 유명관광지및 볼거리가 더많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서귀포시 행정구역명을 딴 서귀포공항이라
결정할경우 서귀포시에는 상당한 의미가 있고 대내외적으로 많은영향을 미치는 결정이된다.
서귀포공항하면 단순히 서귀포시에
항공기등록유치로 세수확보,고용등의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것뿐만 아니라 "서귀포"라는 지명을 세계 각국의 주요도시에 인지하게
함으로써 브랜드가치향상은 물론,
서귀포시는,제주도의
국제자유도시 양대축으로서 위상제고에 확실히 기여할수있기때문이다
175.***.***.210

뭔소리 2017-12-08 10:54:49
성산에 제2공항 짓지마라. 다른데 건설하고 성산에는 하수처리장 쓰레기매립장 지어줘라. 공항이 싫다잖아. 제주에 나오는 모든 쓰레기 하수 성산에서 처리하고 발전소등 모든 기반시설 성산에다가 건설해라.
11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