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지역발전 위해 국제협력 강화한다
문재인 정부, 지역발전 위해 국제협력 강화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C체결서명식.jpg
▲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와 일본 내각관방 마을·사람·일자리 창생본부는 11일 일본에서 지역정책 교류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지역발전위원회.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일본 창생본부와 협약...설립 이후 국제협력 최초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와 일본 내각관방 마을·사람·일자리 창생본부(가지야마 히로시 대신)는 지난 11일 일본 도쿄 중앙합동청사에서 지역정책 교류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인구감소, 저출산 고령화, 과도한 수도권 집중 등 공통된 지역 문제를 겪고 있는 두 나라의 필요에 따라 성사됐다.

각 국이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지역균형발전 또는 지방창생 관련 정책이 보다 나은 성과를 얻으려면, 정책 조정 역할을 하는 양 기관 간 교류협력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뒷받침됐다.

교류협력의 주요 내용으로 ▲지역 균형발전 또는 지방창생에 관한 각종 정책, 대응의 추진현황, 성공사례 등 관련 정보 교류 위한 정례회의 개최 세미나, 토론회, 연구 공동 진행 등이다. 

송재호(左)위원장과 가지야마히로시 대신2.jpg
▲ 송재호 위원장(왼쪽)과 가지야마 히로시 대신. 사진=지역발전위원회.

특히 이번 국제 협력은 2003년 지역발전위원회 설립(당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이후 처음으로, 일본의 창생본부 역시 2012년 설립 이래 첫 국제 교류다. 

협약식에는 지역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 가지야마 히로시(梶山 弘志) 일본 마을·사람·일자리 창생담당대신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오영훈·유성엽 국회의원과 지역발전위원회 본 위원인 강현수·김영배·변창흠 위원이 함께했다. 일본에서는 나가사카 야스마사(長坂 康正) 내무부대신 정무관, 가라사와 타케시(唐澤 剛) 지방창생통괄관, 이토 타다히코(伊藤 忠彦) 중의원이 입회했다. 

송재호 위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과 일본의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창생정책이 활발히 교류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한국과 일본의 우호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증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역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위는 유럽 등 균형발전 선진국 등과의 정책협력을 확대해 국가균형발전정책의 성과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지역발전위원회와 일본 내각관방 마을·사람·일자리 창생본부는 내년 한국에서 정례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양국은 빠른 시일 내에 실무협의체를 가동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