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도 우선 감귤출하 성공? 서귀포, 조수익 1조원 '기대'
당도 우선 감귤출하 성공? 서귀포, 조수익 1조원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도를 우선한 제주 감귤 출하 정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귀포시는 지난달 1일부터 10일까지 당도위주(10브릭스 이상) 감귤 출하 정책에 대한 농가·작목반·상인 등 19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설문 응답자의 68%는 당도 위주 출하로 소득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또 72%는 대과 유통 허용에도 출하 물량 급증이 현상이 없었다고 응답했다.

당도를 우선해 소과·대과 출하 허용 정책에 대해서는 73%가 찬성했다. 소과만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23%다.

다만, 유통인들은 대·소과 출하시 도장 날인에 ‘대과’, ‘소과’가 아닌 ‘3S’, ‘3L’ 등 기존 규격(2S-S-M-L-2L)과 연계된 용어를 희망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90%는 대과·소과 출하 시 스티커 부착이 불편해 날인 등으로 대체를 원했다.  

서귀포시는 새로운 명칭 사용을 위한 전문가 토론과 의견 수렴 과정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극조생 부패 원인에 대해서는 품종의 특성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43%로 가장 많았다. 뒤 이어 운송중 고온피해(27%), 물세척(11%) 순이다. 수확중 상처, 기상여건, 부패방지칼슘제 미살포 등 기타 의견도 19%에 달했다.   

서귀포시는 당도 위주 출하 정책에 맞춰 △타이벡 신천량 전량지원·지원주기 1년 단축 △품종갱신·원지정비사업 보조비율(50%→70%) 상향조정 △방풍수정비 사업 확대지원 등 480억원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지난해 노지감귤 생산량은 약 41만여톤으로 이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지만, 출하 물량이 늘어 오히려 조수익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월동온주·만감류 등의 고품질 적정 출하가 이루어지면 첫 감귤 조수익 1조원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노지감귤 감축사켜야한다. 2018-03-05 21:29:16
17년산 감귤 생육상태를 보면
제주시 극조생감귤 흉작
서귀포시조생감귤 풍년
이럴때만 감귤 제값을 받았다.
노지극조생감귤
점차적으로 폐원시켜야
제주감귤
제값 받을수 있다.
18년노지감귤 작황은
올해도 해거리로 꺼꾸로
제주시 극조생감귤은풍년
서귀포시 조생감귤은 흉년해라서
작년17년도처럼
제값받을지 사뭇 기대된다.
175.***.***.230

화이팅 2018-03-05 17:23:52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나타나는 원희룡 도정의 성과.
22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