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충룡 전 효돈청년회장, 도의원 출마 "40대 젊은기수"
강충룡 전 효돈청년회장, 도의원 출마 "40대 젊은기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충룡(43) 전 효돈동연합청년회장이 6.13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선거 제20선거구(서귀포시 송산.영천.효돈)에 출마한다고 9일 밝혔다.

1.jpg
▲ 강충룡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강 예비후보는 이날 서귀포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예비후보 등록을 완료했다. 당적은 바른미래당이다.

강 예비후보는 "40대의 젊은 청년기수로서 많은 사회단체장을 역임하고 장애인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복지 분야에서 일한 경험 등을 토대로 소통과 화합을 통해 뚝심있게 우리고장의 현안과 과제를 해결하며 우리고장을 풍요로운 지역으로 탈바꿈 시키고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강 예비후보는 "현 시대, 정치의 패러다임이 변해가고 있다. 얼마 전 유럽 강대국인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서 분열을 봉합하고 국민통합을 부르짖은 마크롱이 30대의 나이에 대통령에 당선됐다"며 "그러나 제주도의회 의원중에 20~40대의 도의원이 단 한명도 없다"고 진단했다.

이어 "많은 기득권을 행사하며 지역의 어르신과 청년들의 목소리를 닫아버리는 낡은 인물로는 더 이상 우리고장 주민들에게 행복을 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0대의 청년기수로서 세대와 세대를 잇는 가교 역할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고 농가의 소득을 증진 시키며 다양한 신 성장 동력 산업을 발굴해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 시켜 청년들이 고향을 등지지 않아도 잘 살 수 있는 지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공약했다.

강 예비후보는 "구체적인 로드맵은 없고 말로만 포퓰리즘을 쏟아내는 무책임한 정치인이 아닌 다음세대를 위한 일꾼, 혁신과 소통능력을 갖고 지역의 산적한 현안들을 해결해내는 뚝심의 일꾼이 되겠다"고 말했다.

강 예비후보는 제주국제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효돈동연합청년회장, 제주도럭비협회장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영천 사나이 2018-03-09 20:35:41
지난선거에서 2등해신디 이번엔 틀림없이 1등할꺼라 열심히 허여 지켜보크라~~^^
175.***.***.239

KANE 2018-03-09 19:09:54
지역과 환경. 이웃과 가족이 함께 어울리며 공존하는
사회를 만드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실거예요
49.***.***.33

뚝심일꾼 2018-03-09 18:14:52
으랏차차!!!! 반드시 필승입니다. 시대가 요구하는 젊은 일꾼입니다
27.***.***.81

ㅋㅋㅋ 2018-03-09 18:10:26
용범이가 웃으멍 간첩을 싱근거 성공했네!!효돈에서 나오는순간 용범이 당선확정!!!!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