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노조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책임있는 해명해야"
제주교육노조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책임있는 해명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공무원노조(이하 제주교육노조)는 13일 성명을 내고 "이석문 교육감은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관련해 납득할 수 있는 해명과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고육노조는 "이 교육감은 도민사회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처형이 대표로 있는 모 호텔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감사위원회에 감사 의뢰한다고 했으나, 감사위의 감사결과를 보면 의혹 해소는 커녕 일부 의혹만 사실로 확인 됐을 뿐, 궁금증은 더 커진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제주교육노조는 "이 교육감의 호텔 사랑은 당선자 시절인 2014년 6월 제주희망교육준비위원회 타운홀 미팅부터 시작됐고, 교육감 취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친인척이 운영하는 호텔이 때마침 영업을 시작한 것과 맞물려 객관적 이유 없이 3년간 45%에 달해 특정호텔을 애용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인이 행사에 참석하면서도 처형이 운영하는 호텔에 계약이 집중됐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교육감의 변명은 더 이상 설득력이 없다"며 "말로만 본인 스스로 누구보다 청렴과 자기관리에 엄격한 철칙을 갖고 있다고 주장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제주교육노조는 "일감 몰아주기는 일반사기업에서도 사회적 폐해가 큰 이슈사항이다. 사기업도 아닌 공공기관이, 그것도 청렴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교육감으로 인해 청렴 제주교육은 심각히 훼손당했다"며 "이 교육감은 그간 제주교육의 청렴이미지를 위해 힘껏 노력해 온 교직원들에게 먼저 진정어린 사과부터 하는 것이 도리"라고 요구했다.

제주교육노조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제주교육의 청렴을 지키기 위해 수많은 하위직 공무원들은 노력하고 있다"며 "제주교육수장의 도덕성에 대한 신뢰 없이, 교육가족 구성원들에게 어떻게 '상식과 원칙'을 지키라며 청렴을 요구할 것인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