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방훈 "제주특별법 개정해 '주민우선고용제' 완전 부활"
김방훈 "제주특별법 개정해 '주민우선고용제' 완전 부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일자리·경제 분야 정책자료'를 통해 "주민우선고용제를 완전 부활시키겠다"고 공약했다.

1.jpg
▲ 김방훈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김 예비후보는 "제주지역은 그동안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 인센티브, 세제감면,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 제도를 운영해 왔다"며 "그러나 기존 고용인원의 80%를 인근지역 주민을 고용해야 하는 주민우선고용제도는 1991년부터 유지돼 왔지만, 2008년 폐지되면서 제도적으로 지역주민의 일자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내용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주민우선고용제와 관련해 5단계 제도개선시 일부 개선됐지만 권고적 조항에 머물러 있다"며 "개발사업 추진시 지역주민 우선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자진흥지구 등 지역개발사업과 외국인투자 유치사업에 대한 '주민우선고용제도'를 의무사항으로 부활시키고, 해당 기업에 대해서는 일자리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제주특별법 내 조항을 신설하면 가능한 사안"이라며 "2019년 제주특별법 개정과 더불어 관련된 내용의 조례를 제정하겠다"며 "법제도 개선 사항으로, 별도 예산 소요가 불필요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사람 2018-03-13 19:34:24
참 좋은정책 꼭실현바랍니다
11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