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돌 맞은 제주 사회적경제 생태계 거점
첫 돌 맞은 제주 사회적경제 생태계 거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1주년 기념 포럼...“연결과 결합의 기반 만들 것”

IMG_0721.JPG
▲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 1년을 맞아 9일 열린 2018 제주 사회적경제 미래전략포럼. 왼쪽부터 강철준 제주국제대 교수, 윤순희 제주사회적기업협의회장, 강종우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 김자경 제주대 공동자원과 지속가능사회연구센터 박사. ⓒ 제주의소리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 1년을 맞아 9일 오후 열린 2018 제주 사회적경제 미래전략포럼에서 돌잡이 격으로 나온 얘기의 핵심은 “제주 곳곳에 숨겨진 가치와 자산의 연결과 결합”.

토론에 나선 강철준 제주국제대 교수는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일시적 자금 지원 확대를 넘어 사회성과연계채권(SIB) 활성화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날 사회적금융을 조명한 김 교수는 “SIB 관련 엄격한 규제를 완화시키기 위해 제주특별법에 관련 조문을 신설해 지역 SIB를 도입하는 게 가능하다”며 “SIB시장이 활성화되면 제주 지역자본의 구조적 문제인 영세성과 종속성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수익성이 낮은 신재생에너지, 환경 관련 사업과 SIB를 연결시키면 자발적 사회봉사시장과 자본시장을 연결하는 새로운 산업이 탄생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제주대 공동자원과 지속가능사회연구센터 김자경 박사는 마을 부동산과 유휴공간 등 공동자원을 청년들이 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고, 윤순희 제주사회적기업협의회장은 기업의 특성을 반영한 사회적가치 평가 측정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기조강연에 나선 이은애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은 각 마을까지 가장 기초단계까지 꼼꼼하게 이어지는 협치 모델을 강조했다.

IMG_0699.JPG
▲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 1년을 맞아 9일 열린 2018 제주 사회적경제 미래전략포럼. ⓒ 제주의소리

이번 포럼은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 1년을 맞아 지역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진단하고 새로운 시사점을 던지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지난 1년간에 학습공동체 등 시민주체 발굴부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통의 기반을 다지는 데 초점을 맞춘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의 또 다른 내일의 가능성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다.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사회적경제 시범도시 조성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같은 해 12월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적경제 기본 조례’가 제정된 데 이어 2015년 사회적경제위원회 발족과 종합발전계획이 수립되면서 기반을 마련했다. 2017년 4월 17일 제주 사회적경제의 공유플랫폼이자 중간지원조직으로서 공식 출범했다.

강종우 센터장은 “‘바로 내년, 1년 뒤 무엇을 하겠다’를 넘어 10년 뒤 어떤 사회가 되고 싶은지 상상하고 그런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무엇을 할 지 논의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의미를 밝혔다.

그는 “개별 사회적기업 혼자서, 혹은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찾아온다고 해서 문제를 풀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지역사회의 다른 자원과 결합돼야 한다는 점”이라며 ‘연대와 협동의 공동성장기반’을 올해 슬로건 중 하나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