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학부모회 교육 활동 독려, 나쁜 문화 정화할 것"
김광수 "학부모회 교육 활동 독려, 나쁜 문화 정화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예비후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학부모회 교육 활동 참여를 독려해 나쁜 말, 나쁜 문화를 정화하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충' 등은 어른들의 나쁜 문화를 아이들이 그대로 학습해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단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단어들의 저변에는 잘못된 성의식, 인권 비하의 나쁜 문화가 숨어있다"며, "이를 '3대 나쁜 문화'로 지정하고, 아이들의 창의력과 긍정적인 사고 함양을 위해 학부모와 학생 모두가 나쁜 문화를 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학부모 교육 활동 참여를 독려하는 정책으로 △학부모회 운영 예산 지원 확대 △학교단위 학부모회 전용공간 마련 △학부모의 의사를 반영한 맞춤식 프로그램 제작 △학부모 지원센터 운영 △학부모 동아리 지원 등을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학부모회는 학생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며 나쁜 문화는 대화를 통해 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학부모회의 교육 활동 참여는 학부모 입장에서 직접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 취지로 시행된다. 특히 학부모회 전용공간은 맞벌이 부부의 교육 활동 참여 기회를 늘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라이언 2018-04-11 17:15:21
올림픽때 여자컬링팀 이름 공모할때도 앙기모띠 따위 저속한 말을 내밷은 사람이 있던데
어른인지 아이인지 몰라도 다 문제다요 이게....어린친구들은 학습이 빠르니 나쁜버릇 바꿀 조은 기회입니다
4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