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의소리] 고교 동문체육대회서 지지 호소...선거법 위반 논란
[독자의소리] 고교 동문체육대회서 지지 호소...선거법 위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수정=5월28일 오전 9시25분] 6.13 제주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모 후보가 고등학교 동문회 체육대회에 참석, 공개적으로 지지를 호소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이 예상된다. 

27일 <제주의소리> 독자 제보에 따르면 교육감 후보 A씨가 이날 자신이 졸업한 고등학교 체육대회에 참석해 마이크를 잡고 지지를 호소했다. 
 
A후보는 체육대회 참가자들을 향해 “4년 전에 (선거에) 출마하면서 동문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며 “이번에 다시 염치없이 (선거에) 출마하면서 다시 한 번 저를 도와달라는 말씀을 감히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교는 영원하다. (자신의 이름을 말하면서)착하게 영원히 살겠다”라고 말한 뒤 마이크를 넘겼다. 
 
A후보의 공개 지지 호소는 공직선거법 제254조(선거운동기간위반죄)에 해당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운동기간 전에 좌담회·토론회·향우회·동창회·반상회·집회 등에서 선거운동을 할 경우 최대 징역 2년, 벌금 400만원에 처해진다.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은 오는 31일부터다. 후보 등록을 마쳤다 하더라도 31일 이전에는 ‘예비후보’ 수준의 제한적인 선거운동만 할 수 있다.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소 설치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어깨띠 또는 표지물 착용 △송·수화자간 직접통화방식의 전화 선거운동 △선거구내 세대수의 10%이내에서 예비후보자홍보물 작성·발송 등 제한적인 선거운동만 할 수 있다. 
 
공식선거기간 이전에 각종 행사에서 마이크를 잡고 지지를 호소하는 행위는 선거법 위반 소지가 높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 제주도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A후보 발언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4
jeju소리 2018-05-28 18:09:27
http://v.media.daum.net/v/20180528155919972?rcmd=rn

다음뉴스에 떳네요

원희룡 라민우 게이트 실검1위 ㄷㄷㄷㄷㄷ;;;;;;;;;;
122.***.***.101

바른 세상 2018-05-28 13:48:51
체육대회 참가하여 현장에 있었던 동문의 한 사람으로서 상황을전합니다. 도의원, 교육의원, 교육감, 도지사 후보들께서 악수 등으로 얼굴을 알리는 평범한 일상적인 선거풍토였구요, 두 분께서 마이크를 잡고 고마움의 인사말 정도 이상은 아닙니다. 참가해주셔서 고맙고 졸업생의 일원으로써 모교발전을 함께 기원한다는 인사말이 그리도 불편하게 들렸단 말이지요? 저희 기수 동문들은 누구든지 당시의 인사말은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고 봅니다. 심지어는 00후보라고도 않했으며 지지나 동문의 격려 호소의 멘트도 전혀 없었는데요.
저희 기수동문들은 "지나치게 몸사리고 절제된 인사말을 하는구나" 는 인상을 받았을 뿐입니다.
저는 동문일뿐 그누구도 지지하거나 응원하지 않습니다.
223.***.***.187

주구장창 2018-05-28 12:39:32
이렇게만 쭈욱 하다보면 결국엔 나락으로
아휴 어쩌나
211.***.***.38

아이고 2018-05-28 11:18:57
아이고 원씨 일고체육대회강 막 호소했구나 ㅠㅠㅠㅠㅠㅠ 곧 뉴스에서보겠구나..
122.***.***.101

연동 2018-05-28 08:11:31
뉴스에 나왔어요~
김광수래요
175.***.***.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