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 "살기위해 제주 찾은 난민, 이웃으로 환대해야"
왓 "살기위해 제주 찾은 난민, 이웃으로 환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가 31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주최한 불법난민 반대집회에 대해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대표 최석윤, 소장 신강협)은 논평을 내고 “난민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혐오를 일삼는 일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난민 혐오 주장은 오히려 평화의 섬 제주를 모욕하고 지역의 분란을 조장하는 것”이라며 “예멘 난민을 우리의 이웃으로 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왓은 “난민에 대한 거주지 제한, 취업금지조항이 계속 유지된다면 제주지역에 사회적 불안이 야기될 수 있다”며 “법무부와 출입국·외국인청은 즉각적인 난민생계지원 대책을 수립·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제주도는 난민 문제에 대해 권한이 없다면서 상황을 방치하지 말고 난민을 어떻게 지원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 무사증 제도에 대한 문제를 보다 인도주의적인 방식으로 접근해 평화와 인권의 섬을 이루는 기초적 제도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근거 없는 비방과 모략으로 그들을 모욕해선 안된다. 중앙정부와 제주도는 수수방관해 여론의 분열을 조장하거나, 혐오를 용인하는 오류를 범하지 말길 바란다”며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난민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단체는 “제주는 다양성을 가진 지역으로 변하고 있다. 우리의 아픈 역사를 상기하면서 그들을 환대해야 한다”며 “우리도 그랬듯 그들도 전쟁을 피해, 학살을 피해 그저 살기 위해 우리 섬을 찾은 손님들이다. 우리와 같은 그저 평범한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신강협 소장은 “올해는 4.3 70주년이다. 당시 외할아버지는 일본에 계셨다. 혹독한 학살을 피해 일본으로 간 사람이 많다. 타국에서 온갖 멸시를 받으며 평생을 살아야 했다”며 “그 역사를 잊어선 안 된다. 잊지 않기 위해 평화의 섬을 선포하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했다.

신 소장은 도민에게 "예멘인은 생명의 위협을 받고 찾아온 우리의 손님이다. 어려울 때 서로 돕고 보듬었던 공동체적 삶을 생각하면서, 4.3의 고통을 생각하면서 그들을 이웃으로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조선족은 한낮에도 2018-06-24 20:56:30
조선적은 한낮에도 칼부림 한다고 난리던데
왜 조선적은 교포 동포라고 무비자도 아닌 합법적 비자를 무려 5년이나 주는건지 이해가 안되네요
동포라고 하지만 사상과 개념을 달리한지 오래인데 그냥 외국인과 같은 조건의 비자를 발급했으면 하네요
싸움만허면 무조건 칼들고 날뛰는거 이젠 제주에서도 공포의 대상인지 오래 되었으며 중국인 받는 저가여행 운영하는 중국여행사도 조선족 사장 업체죠 ㅠ
110.***.***.101

시민 2018-06-24 17:07:18
반대한다
미친소리 하지마세요
당신의 딸이 폭행당핻ㆍㄷ
그런헛소리 나올까
스웨덴 유럽여성들
강간 폭행으로
이제 손쓸수 없는지경이되었는데

이슬람난민을 받아들이지니
미친것 아닌가
절대난민반대한다
223.***.***.126

11111 2018-06-24 16:54:31
그래?
그렇게 원하면 제주에서 같이 살고
절대 육지로 보내지 마라
14.***.***.136

정치인들정신차려 2018-06-23 18:25:25
제주님들아,,,힘이 부족하면 육지에도 지지세력 많으니 도움 요청하세요,,응원합니다
175.***.***.216

정치인들정신차려 2018-06-23 18:22:36
제주 언론사님들 돈 많이 쳐묵으셨네요,,,어부가 필요하시겠죠??? 제주도라 어선인이 필요한건 알겠는데 왜 하필 이슬람이냐고,,기독교 개종하라고은 안하겠다.,,불교로 개종 약속하고 들어와
여기 찬성은 어선 선장 가족들인가????
175.***.***.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