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무대응 전략' vs 문대림, 납골묘-비오토피아 공세
원희룡 '무대응 전략' vs 문대림, 납골묘-비오토피아 공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주최 제주도지사 후보 마지막 토론회...元-맞대응 자제 vs 文-자료 준비 날선 공격

KakaoTalk_20180605_175456655.jpg
선관위가 주최한 마지막 제주도지사 선거 TV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자료를 철저히 준비하며 무소속 원희룡 후보에 대해 집중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원희룡 후보는 두 번의 주도권 토론에서 자신을 향해 날카로운 검증 잣대를 들이댄 문 후보에 대해 이렇다할 질문을 하지 않는 등 일종의 '무대응 전략'을 구사했다. 예전 TV토론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제주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5일 밤 11시15분 KBS제주방송총국 공개홀에서 '제주도지사선거 후보자 토론회'를 개최했다.

6.13 지방선거를 8일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TV토론회인 만큼 당초 불꽃 튀는 공방이 예상됐다. 

이날 토론회에서 녹색당 고은영 후보는 배제됐다. 원내 의석수가 5석이 안되고, 직전 전국단위 선거에서 3% 득표하거나, 여론조사에서 5% 이상 나오지 않아 선관위가 규정에 따라 고 후보를 참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토론회는 먼저 각 후보자가 자신의 공약을 2분간 발표하고, 다른 후보가 그 공약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주도권 토론은 각각 5분씩 2차례 주어졌다.

이날 주도권 토론은 예상과 달리 치열한 공방전은 벌어지지 않았다.

원 후보는 일찌감치 "마지막 토론회로 정책중심의 토론을 하겠다"고 공개 선언한 후 주도권 토론에서도 문 후보와의 '정면 대결'을 피해갔다. 

반면 TV토론회 준비에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알려진 문 후보는 각종 자료와 통계, 사진을 준비하고 나와 원 후보에 대한 공세에 집중했다. 

문 후보는 먼저 2008년 원 후보가 한나라당 국회의원 시절 '4.3위원회 폐지'를 골자로 한 4.3특별법 개정안에 도장(공동발의)을 찍은 사실부터 들춰냈다.

문 후보는 "4.3위원회 폐지 법안에 당시 원내대표가 도장을 찍었다고 했다. 당론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 것이냐"고 따져 물었고, 원 후보는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았다"고 응수했다.

문 후보는 "4.3위원회 폐지 법안에 도장을 찍은 것은 반성해야 한다"며 "(지난해 이후)4.3특별법 전면 개정안(4.3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된 내용을 담은 개정안) 발의를 위해 4.3유족회와 단체가 원 후보를 찾아가 당시 야당의 공동발의 협조 요청을 했는데 노력은 했느냐"고 물었다.

원 후보는 "노력했다. 당시 한국당을 탈당한 상태여서 한국당의 호응은 얻지 못했다"며 "바른정당 소속 의원 몇명은 참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지난 TV토론회에서 제기했던 원 후보 가족의 '납골묘' 불법 조성 의혹을 다시 제기했다.

문 후보는 "지난 토론회에서 (원 후보가)본인이나 아버지가 조성한 사안이라면 책임지겠다는 발언을 했는데, 납골묘는 지사 재직 당시 원 후보 아버지가 도유지에 개인 납골묘를 했다"며 "불법으로 조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지난 번에 지적해서 일부 확인했고, 소유관계나 경계 측량 부분은 확인 중에 있다"며 "200년 전 8대조 묘가 있었는 데, 그 자리에 2016년 문중에서 20여기 분묘를 화장하고, 납골묘를 조성했다.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문 후보는 "기존 묘지라고 하지만 이장하는 순간 허가를 받아야 한다. 특히 도유지가 확실하게 맞다면 문제가 심각하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원 후보는 "도유지와 맞물려 있다"며 "정확히 확인해서 사실관계와 법적인 판단에 따라 상응한 조치를 하겠다"고 종전 입장을 되풀이했다.

두번째 주도권 토론에서도 원 후보는 문 후보에게는 질문하지 않고, 자유한국당 김방훈 후보와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에 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문 후보는 대중교통체제 개편과 관련해 다시 원 후보를 몰아세웠다.

그는 "버스 준공영제를 하면서 추가 재원이 300억원이라고 하는 데, 수익금과 기존 지원금을 빼면 600억원이 넘게 지원된다"며 "국비도 지원받을 수 있었는데 선거를 앞두고 성과를 내기 위해 성급하게 추진됐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 "(교통체제 개편 이후)교통분담률도 1.2% 밖에 증가하지 않았는데 수백억원의 지방비를 투입했다"고 꼬집었다.

원 후보는 "추가 지원금에 대해 계산해 봐야 하지만 시내외버스를 통합해 버스요금을 1200원으로 통일하고, 70세 이상 어르신의 무료 이동권과 복지비용으로 들어갔다"며 허투루 쓴 예산이 아님을 강조했다.

문 후보는 원 후보의 비오토피아 관련 의혹도 다시 캐물었다. 

비오토피아 위성사진을 공개하며 "비오토피아가 공공도로를 막고, 편법으로 사유화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행정이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이어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명단에 원 후보 이름도 버젓이 들어가 있다"며 "특별회원 자료에 따르면 원 후보는 '배우자도 동일하게 적용한다'고 나와 있다. 원 후보가 솔직하게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원 후보는 "비오토피아 주민회장이 결의해서 (저한테)특별이용권한을 제의했지만 거절했다고 (이미)말했다"며 "문 후보에게 공개검증을 이미 제안했다. 다시 한번 공개검증하자"고 맞받았다.

문 후보는 "자신 있으면 검찰 수사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
김삿갓 2018-06-07 15:31:55
김우남 전 최고위원이 7일 문대림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문 후보와 김 전 최고위원(중앙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서 유세를 벌이며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상대후보는 무소속이다. 무슨 동력으로 앞으로 선거때까지 버티겠나. 우리에게는 자랑스럽고 현명한 당원들이 있다"면서 "당원들과 손에 손잡고 진정한 선거운동을 벌이자. 돈 드는게 아니다. 화끈하게 힘을 합쳐 문대림을 당선시키자"고 강조했다.

선거는 끝나야 아는 법....

제주의 소리 이기자 설레발 이란 기사 독자들은 기억하지...

니는 왜 조용하니....헤드라인에서는 떠있는데,,, 너도 뭉 쓰는가
211.***.***.98

김삿갓 2018-06-07 12:56:21
원씨 묘지가 조성된 곳이 임야이면서 도유지이죠.

도지사 재직시에 도민의 토지에 가족묘를 조성하면서
불법행위를 하였다면 당연히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불법조성된 묘지를 원상회복시키는 것이 도지사의
도리인데, 불법조성된것을 알면서도 뭉쓴다.

도민들이 도유지에 가족묘를 조성하면 어떻게 조치를
취할 것인가?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는 속담을
전국 수능 일등 수재라는 원씨의 인성과
도덕관이 드러난 모습일세.

도지사도 뭉쓰는데 도민들도 도유지에
가족묘지 조성하여 뭉쓰는 게 낫지.

나도 내땅말고 도유지에 가족묘를 조성해 봐야겠네.

222.***.***.79

콥데사니 2018-06-07 09:50:01
저는 민주당 적극 지지자입니다. 신문도 진보매체인 한겨레 경향 오마이뉴스를 주로 보고있고 김어준의뉴스공장은 다운로드 받아서 듣고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민주당이 하는짓을 보면 한숨이 나옵니다. 어떻게 얻은 정권인데 벌써 자만에 빠졌는지 참 가관입니다.
도지사후보는 경선과정 절차를 걸쳤으니 그렇다치고 비례대표는 어떻게 서귀포지역에 당선안정권에 한명도 없습니까?
그것도 당기여도에 의한 결정이라면 이해를 하겠는데 문제는 저희지역 중문에 어떻게 만취상태로 공항에서 난동을 부렸던 사람을 공천 줬는지 참 이해가 안갑니다. 근데 그건 몰랐다 치드라도 적폐세력인 이명박의사조직 희망코리아산악회 회원을 공천 줬는지 참 답답 합니다요. 저는 이번기회에 민주당 매운맛 좀 보시고 정신좀 차렸으면합니다.
그래서 콥데사니를 ...
121.***.***.73

김삿갓 2018-06-06 18:06:09
노꼬매 공감 13에서 16으로, 제주도민 비공감 3에서 5로, 원 비공감 17에서20으로 원클릭에
2~3개 증가되네,

갑자기 닉네임 노꼬매, 제주도민, 원,콥대사니,분홍이,크크크,김삿갓이라의 댓글이 순식간에
사라져버렸네...

무사인고....증거인멸 햄신가?

신기하네....
222.***.***.79

김삿갓 2018-06-06 17:50:44
노꼬매 공감 13에서 16으로, 제주도민 비공감 3에서 5로, 원 비공감 17에서20으로 원클릭에
2~3개 증가되네,

동영상 다 촬영되었네.
22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