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원희룡 때아닌(?) ‘발가락 장애’ 공방, 진실은?
문대림-원희룡 때아닌(?) ‘발가락 장애’ 공방,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지체장애 2급 진실 밝히라” vs 元 “장애등록 커녕 등급판정 받아본 적 없다”

[기사보강 : 17시48분]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1, 2위를 다투며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가 이번에는 원 후보의 ‘장애등급 판정’ 여부를 놓고 맞붙었다. 

원 후보가 군 면제 판정을 받은게 발가락 장애 때문이라는 점은 이미 널리 알려졌다. 어릴 적 리어카에 오른쪽 발가락이 끼이는 사고를 당했지만,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후천적 기형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징병검사에서 면제(5급, 제2국민역) 판정을 받은 것은 1985년의 일이다. 

이러한 사실은 이미 여러차례 보도됐고, 본인도 질문을 받을 때마다 밝힌 바 있다.

문 후보측 또한 이 점은 문제삼지 않았다. 다만, ‘지체장애 2급’ 판정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문 후보 캠프는 지난 6일 논평을 내 원 후보를 향해 “지체장애 2급의 진실을 밝히라”고 주장했다. 물론 단정은 짓지 않았다. 4일자 지역 언론매체와 백과사전 ‘나무위키’에 등장하는 내용을 인용하는 방식을 취했다. “OO신보와 나무위키에 ‘원희룡’을 검색하면 ‘발가락 장애 때문에 2급 지체장애인으로 등록되어 군 면제가 가능했다’고 나온다”는 것이다.  

KakaoTalk_20180607_113355023.jpg
▲ 원희룡 후보 캠프가 군 면제 판정의 근거로 제시한 원 후보의 오른쪽 발. 제공=원희룡 캠프. ⓒ제주의소리

이어 지체장애인협회 관계자의 말을 빌어 “지체장애 2급이면 법령상 중증장애인이라고 한다. 절단 장애 기준으로 보면 무릎 아래가 절단되면 3급, 무릎 위로 절단되면 2급이라고 한다. 절단이 무릎도 아닌 발가락 검지 일부로, 2급 판정은 있을 수 없다고 한다”며 의심스런 눈길을 보냈다. 

의심은 ‘마라톤 완주’로 옮아갔다. 마라톤 마니아인 원 후보는 그동안 풀코스를 여러차례 완주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중증 지체 장애인이면서 일반인도 하기 어려운 마라톤 완주가 가능하겠느냐는게 문 후보 측의 시선이다. 

문 후보 캠프는 “원 후보는 이번 기회에 군 면제를 받은 사유와 지체장애 등급을 언제 어떻게 받았는지, 유권자들 특히 장애인들에게 소상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원 후보 측은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이미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을 갖고 문 후보 측이 저급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원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인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한 토론회에 나가 ‘발가락 장애로 마라톤(풀코스)을 3시간대에 뛰는 것에 대해 병역면제 의혹이 제기될 수 있다’는 질문을 받고선 “몸으로 보여주겠다”며 양말을 벗고 탁자에 오른발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논란은 수그러들었다. 

IE001322096_STD.jpg
▲ 원희룡 후보(당시 국회의원)가 지난 2011년 6월 28일 '새로운 한나라' 모임 주최 한나라당 당대표 후보 초청 토론에서 "마라톤을 3시간대에 뛰는데 어떻게 군면제 받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자신의 발을 보이고 있다. 원 후보는 "어렸을때 제대로 접합수술이 안돼 그렇다"며"선거가 뭔지"라고 반박했다. 출처=오마이뉴스.

강정애 대변인은 7일 논평에서 원 후보는 지체장애로 등급 판정을 받아본 적도, 장애인으로 등록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원 후보 본인도 수많은 언론인터뷰와 검증에서 장애등급 또는 장애인으로 등록했다는 얘기를 단 한번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특히 ‘마라톤 완주’는 원 후보 본인이 후천적 기형을 극복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장애를 가졌다고 마라톤 완주에 의문을 갖는 문 후보의 사고 방식에서 어떤 장애인 정책이 나올지 우려스럽다”고 힐난했다. 

강 대변인은 “저급한 정치공세에 더 이상 대꾸할 가치조차 느낄 수 없다”면서도 “문 후보에게 엄중히 말한다. 장애는 부족함이 아닌 다름일 뿐”이라고 충고했다.  

공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문 후보 홍진혁 대변인은 7일 오후 다시 논평을 내 "인터넷에 올라온 블로그와 홍보영상물에서도 원 후보가 '2급 지체장애인이 이를 딛고 마라톤을 완주했다'는 내용을 쉽게 검색할 수 있다"며 "그렇다면(등급 판정을 받지도, 장애인으로 등록도 하지 않았다면)인터넷 사이트와 블로그에 버젓이 '2급 장애'라고 올라간 내용은 모두 허위사실이다. 원 후보는 사실을 바로 잡을 기회가 얼마든지 있었는데도 시도 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 후보는 이제와서 '지체장애 등급 판정 사실이 없다'고 진실을 고백한 만큼 당장 도민들에게 사죄하는게 도리"라고 역공을 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적폐 청산 2018-06-07 18:01:59
나무위키에 누가 글을 올리는 줄 알암수과? 신문기자가 쓰거나 전문가가 쓰는 게 아니라 아무나 쓸 수 이수다. 발가락 장애 때문에 지체장애인(2급)으로 등록되어있다는 문장 마지막에 링크된 기사 내용 봅써. 거기 어디 발가락 장애 때문에 지체장애인 2급이라고 되어 이수과?
2011-06-28 10:48 뉴시스 (http://news.naver.com/main%2f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3934037)
기사 제대로 봅써? 어느 누가 졸멍 나무위키에 올린 거 닮수다. 하이고, 나무위키도 모르멍 여기 것을 자료라고 근거대멍 쓰는거꽈? 문캠프 계속 헛발질만 헐 거꽈?
2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