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4.3 완결 목전인데 원희룡 지지 이해할 수 없어"
오영훈 "4.3 완결 목전인데 원희룡 지지 이해할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회 사과 요구 받아들이지 않아 "특정인 겨냥한 것도 협박도 아니...원후보 4.3해결 못해"

KakaoTalk_20180610_110009703.jpg
▲ 10일 오전 홍영표 원내대표와 문대림 후보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강창일, 오영훈 국회의원.
"무소속 후보(원희룡)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하겠다"고 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반발하면서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했으나 오 의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 의원은 외려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거쳐 문재인 정부에서 4.3이 완결되고 있는데 4.3 유족들이 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문대림 도지사 후보,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의원은 10일 오전 문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회견에서 홍 원내대표는 장차 남북정상회담을 서귀포시에 유치하고, 남북미중 국제협의체 사무국을 제주에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지난 8일 문 후보의 4.3공약 발표 기자회견 자리에서 나온 오 의원의 발언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오 의원은 당시 "일부 유족들이 원 후보를 지원하고 있는데, 심히 유감스런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완전한 4.3해결을 약속했다. 무소속 후보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듣기에 따라선 협박성 발언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었다. 

이에 4.3희생자유족회는 9일 성명을 내고 "'무소속 후보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하겠다'고 발언한 것은 명백한 협박이며, 자유의사를 표명할 기회를 겁박하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4.3유족회는 또 "과연 무엇을 기억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했다.

'오 의원의 발언에 대해 4.3유족회가 반발하고 있다'는 질문에 오 의원은 "(당시)기자간담회에서 4.3유족회 일부 임원들이 원희룡 캠프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기억하겠다고 얘기했다"며 "발언 취지는 4.3 문제 해결 과정에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역할을 했고, 문재인 정부에서 완결되고 있는데 이런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측면에서 발언했다"고 해명했다.

오 의원은 "4.3유족회에서 반박 입장(성명서)을 내놓았는데 그런 입장보다는 문대림 후보가 제시한 4.3 공약과 정책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후보가 갖고 있는 4.3에 대한 인식, 4.3 발발 배경과 원인에 대해 무장대의 봉기로 규정하고 있는 듯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4.3 인식 수준이 박근혜 정부에서 만들었던 국정교과서 보다 못한 인식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화살을 원 후보로 돌렸다. 

이어 "(원 후보는)그동안 행적이 4.3 문제 해결을 담보할 수 없는 후보인데도, (일부 유족들이 원 후보를 돕고있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측면에서 말했다"고 거듭 해명했다.

'원 후보를 지원하는 유족들을 기억하겠다는 말은 블랙리스트를 만들어서 가만있지 않겠다는 협박으로 들릴 수 있다'는 질문에 오 의원은 "기억하겠다고 한 것은 협박이나 겁박을 한 것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오 의원은 "선거과정에서 어떤 분들이 어떤 역할을 하고, 또 누구를 지지하는 것은 누구나 다 알 수 있다"며 "언론을 통해서나 선거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일반적으로 기억이 될 것이라고 얘기한 것이지 특정인이 누구를 지지하고, 지지하지 않는 것을 겨냥한 말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머지 2020-04-03 07:21:27
이거 정말 입니까??
정말 실망입니다.
39.***.***.35

머지? 2020-04-02 15:57:58
관계없는 얘기를 엮고있네.
이야기 맥락상 딱봐도 협박성이구만.
사과할 생각은 안하고 변명만 주저리 주저리
어떻게 이런사람을 제주도민을 대표하는 자리에 앉히겠나
ㅉㅉㅉ...
211.***.***.129


요안나 2018-06-14 12:46:25
당신에게 표를 준 내가 바보였구만...
그 발언 평생 반성해야겠음.
116.***.***.14

달리 2018-06-10 23:09:46
뭐 이런놈이 국회의원 이란 말인가 겁박을 넘어 도민에 도전을 하고 있지않은가 이것이 진정 문재인대통령의 원하는 모습인가
2년전 이사람에게 미련한 표를 준 사람으로서 오늘부로 지지를 철회할것이고 다시 입후보한다면 적극적으로 반대운동을 할것이다
정신차리리시라 제주도당!! 문대림 지지안하는 사람은 다 개돼지로 볼것인가 그게 네들이 본모습인가
똑똑히 들어라 오영훈 너는 도민의 머슴이지 주인이 아니다
6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