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4.3 완결 목전인데 원희룡 지지 이해할 수 없어"
오영훈 "4.3 완결 목전인데 원희룡 지지 이해할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회 사과 요구 받아들이지 않아 "특정인 겨냥한 것도 협박도 아니...원후보 4.3해결 못해"

KakaoTalk_20180610_110009703.jpg
▲ 10일 오전 홍영표 원내대표와 문대림 후보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강창일, 오영훈 국회의원.
"무소속 후보(원희룡)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하겠다"고 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반발하면서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했으나 오 의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 의원은 외려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거쳐 문재인 정부에서 4.3이 완결되고 있는데 4.3 유족들이 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문대림 도지사 후보,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의원은 10일 오전 문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회견에서 홍 원내대표는 장차 남북정상회담을 서귀포시에 유치하고, 남북미중 국제협의체 사무국을 제주에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지난 8일 문 후보의 4.3공약 발표 기자회견 자리에서 나온 오 의원의 발언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오 의원은 당시 "일부 유족들이 원 후보를 지원하고 있는데, 심히 유감스런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완전한 4.3해결을 약속했다. 무소속 후보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듣기에 따라선 협박성 발언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었다. 

이에 4.3희생자유족회는 9일 성명을 내고 "'무소속 후보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하겠다'고 발언한 것은 명백한 협박이며, 자유의사를 표명할 기회를 겁박하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4.3유족회는 또 "과연 무엇을 기억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발언 취소와 사과를 요구했다.

'오 의원의 발언에 대해 4.3유족회가 반발하고 있다'는 질문에 오 의원은 "(당시)기자간담회에서 4.3유족회 일부 임원들이 원희룡 캠프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기억하겠다고 얘기했다"며 "발언 취지는 4.3 문제 해결 과정에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역할을 했고, 문재인 정부에서 완결되고 있는데 이런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측면에서 발언했다"고 해명했다.

오 의원은 "4.3유족회에서 반박 입장(성명서)을 내놓았는데 그런 입장보다는 문대림 후보가 제시한 4.3 공약과 정책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후보가 갖고 있는 4.3에 대한 인식, 4.3 발발 배경과 원인에 대해 무장대의 봉기로 규정하고 있는 듯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4.3 인식 수준이 박근혜 정부에서 만들었던 국정교과서 보다 못한 인식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화살을 원 후보로 돌렸다. 

이어 "(원 후보는)그동안 행적이 4.3 문제 해결을 담보할 수 없는 후보인데도, (일부 유족들이 원 후보를 돕고있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측면에서 말했다"고 거듭 해명했다.

'원 후보를 지원하는 유족들을 기억하겠다는 말은 블랙리스트를 만들어서 가만있지 않겠다는 협박으로 들릴 수 있다'는 질문에 오 의원은 "기억하겠다고 한 것은 협박이나 겁박을 한 것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오 의원은 "선거과정에서 어떤 분들이 어떤 역할을 하고, 또 누구를 지지하는 것은 누구나 다 알 수 있다"며 "언론을 통해서나 선거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일반적으로 기억이 될 것이라고 얘기한 것이지 특정인이 누구를 지지하고, 지지하지 않는 것을 겨냥한 말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요안나 2018-06-14 12:46:25
당신에게 표를 준 내가 바보였구만...
그 발언 평생 반성해야겠음.
116.***.***.14

달리 2018-06-10 23:09:46
뭐 이런놈이 국회의원 이란 말인가 겁박을 넘어 도민에 도전을 하고 있지않은가 이것이 진정 문재인대통령의 원하는 모습인가
2년전 이사람에게 미련한 표를 준 사람으로서 오늘부로 지지를 철회할것이고 다시 입후보한다면 적극적으로 반대운동을 할것이다
정신차리리시라 제주도당!! 문대림 지지안하는 사람은 다 개돼지로 볼것인가 그게 네들이 본모습인가
똑똑히 들어라 오영훈 너는 도민의 머슴이지 주인이 아니다
61.***.***.71

2년 후에도 2018-06-10 18:37:22
그 자리에 앉아 있을거라 생각하는가...
3명의 국회의원들은 그동안 뭘했다고 도지사 선거에
4.3이라는 프레임을 가지고 도민들을 회유하려하는가...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이 그리 대단하다고
국민의 자유의사까지 조정하려하는지 물어보고싶고
....
촛불혁명이 너희같은 기득권자들에 대한 심판이였던것처럼
반드시 2년후에 심판될것이다.
223.***.***.154

이 설룬 애기야 2018-06-10 18:31:46
아이구 이 설룬 애기야! "기억하겠다" 하고 "일반적으로 기억이 될 것" 허고 고튼 말이가? 게난 닌 똑똑허고 다른 사람들은 다 바보구나 잉. 그걸 해명이엔 해시냐? 니가 생각해도 너무 옹색허지 안허냐?

사과해야 할 땐 깨끗허게 사과하는 것도 배우라. 국어 공부 초딩 수준부터 다시 허렌 나무래야 허커냐?

아무래도 저 두 사람은 민주당 엑스멘 담다 잉. 대림이 떨어트릴라는... 선거 결과 기대됨쪄. 뿌린 대로 거둘 거 닮다..
27.***.***.96

지브리 2018-06-10 15:46:47
오영훈 넌 안 되겠다
넌 오만함을 넘어서 대가리가 멍청한 쓰레기다
모욕을 느낀다면 실명인증도 다 되었으니 날 고소해라
사과는커녕 이제는 가르치려고 드네?
야 오영훈. 넌 너를 뭐라고 생각하냐?
너는 현상을 분석하는 학자도 아니고
한 측을 대변하는 이익집단의 대표도 아니고
도덕적 시비를 재단할 수 있는 신도 아니고
국민 전체를 대표하는 대의기관에 불과하다
니가 오만함에 찌들어서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유족과 도민은
니 멍청한 대가리로 가르칠 대상이 아니라
설득하고 호소해서 너의 목소리을 드려야 할 대상이다
넌 다음 총선 때 고개 숙이지 마라
넌 영원히 고개 뻗뻗하게 처들고 오만하게 하늘을 보며 살아라
211.***.***.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