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아, 유세 멈추고 화재·도로공사 현장 격려
이승아, 유세 멈추고 화재·도로공사 현장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아.jpg
▲ 더불어민주당 이승아 후보는 9일 동성마을 화재현장을 방문해 주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 = 이승아 후보 캠프
제주도의원 선거(제주시 오라동)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승아 후보는 주말 유세를 잠깐 멈추고 9~10일 화재현장, 도로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이 후보는 9일 동성마을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을 방문해 “화재 피해자께서 지병이 있어 정상생활로 회복하는 데 어려움이 예상된다. 주민들의 도움과 행정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며 피해자를 위로했다. 

이어 10일 연오로 공사현장을 찾아 공사관계자를 격려했다. 

이 후보는 “올해 전반기에 완공 예정이던 연오로 공사가 하반기까지 지연되므로 소음, 분진, 이동불편 등 지역주민의 직·간접 피해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며 “공사를 최대한 빨리 완공시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