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국, 박종팔 선수 지원유세에 막판 세몰이
김황국, 박종팔 선수 지원유세에 막판 세몰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6.13지방선에서 제주도의원 용담1동·용담2동 선거구에 출마한 김황국 자유한국당 후보는 10일 제주서문시장과 용담2동에서 집주유세를 벌이며 표밭을 다졌다.

이날 현장에는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박종팔 선수가 참석해 서문시장과 용마마을에서 김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1977년 프로복싱에 데뷔한 박 선수는 1984년에 국제권투연맹(IBF), 1987년 세계권투협회(WBA) 슈퍼미들급 챔피언에 올랐다.

두 사람은 가랑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상인들과 주민들에게 일일이 인사하며 막판 세몰이에 집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