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의 “화북동만 바라보고 함께 걸어가겠다”
강성의 “화북동만 바라보고 함께 걸어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6.13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의원 화북동 선거구에 출마한 강성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9일 오후7시 화북주공아파트4단지 입구에서 총력유세를 갖고 막바지 표밭을 다졌다.

현장에는 문대림 도지사 후보와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 김영순 제주여민회 공동대표 등이 참석해 강 후보의 지지와 승리를 기원했다.

지지연설에 나선 문대림 후보는 “화북의 변화가 제주의 변화의 시작이 될 수 있도록 강성의 후보와 함께 하겠다”며 “강 후보가 도의원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오영훈 국회의원도 “이제는 섬세한 여성정치인들이 필요한때다.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잘 아는 사람이 바로 강 후보”라며 소중한 한 표를 당부했다.

강 후보는 “‘화북은 늘 2%가 부족하다. 여전히 사람들에게는 화북이 변두리라는 인식이 있다”며 “주민과의 소통과 참여, 성공사례 등을 통해 해결방안과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화북에서부터 더 나은 제주를 만들겠다. 화북동민만 바라보고 화북동민과 함께 걸어가겠다”며 “더 좋은 화북이 될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