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기 난민신청 예멘인 제주 취업허가 적극 추진
무더기 난민신청 예멘인 제주 취업허가 적극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777_238571_1523.jpg
예멘인 출신의 무더기 난민신청으로 각종 사회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법무당국이 제주에서 치안활동을 강화하고 취업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11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5월30일 기준 제주에서 난민을 신청한 외국인은 948명에 이른다. 이중 절반이상인 519명이 예멘인이다. 중국인은 293명이다.

예멘은 2015년 3월 시작된 내전으로 인구의 70%인 2000만명이 끼니를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19만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죽음의 위협을 피해 예멘을 떠났다.

이들 중 말레이시아로 떠난 예멘인들 중 상다수가 무사증을 이용해 제주~쿠알라룸푸르 부정기 항공편을 통해 연초부터 제주에 무더기로 입국했다.

무사증은 관광이 목적이지만 이들은 입국과 동시에 곧바로 난민신청에 나섰다. 국기야 법무부는 무사증이 악용되고 있다며 6월1일자로 예멘을 제주 무사증 불거국가에 포함시켰다.

이 조치로 제주 무사증 불허국가는 기존 이란, 수단, 시리아, 마케도니아, 쿠바, 코소보, 팔레스타인,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가나, 나이지리아 등 11국에서 12개국으로 늘었다.

예멘 난민신청자들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인력과 지원체계의 부재로 불만이 생기자 국가인권위원회는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에 따라 지원에 나설 것을 법무당국에 주문했다.

논란이 일자 제주출입국·관리청은 제주도와 제주보건소, 제주의료원, 제주적십자사, 농협, 수협, 축협, 종교단체, 인권단체 등과 협의해 의료와 교육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도내 인력부족 업종에 취업을 희망하는 예멘인 난민신청자에 대해서도 취업을 적극 돕기로 했다. 실제 일부 업장에서 예멘인들이 채용도 문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예민인 난민신청자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취업을 허가할 것”이라며 “경찰과 협조해 치안 불행 등에 대비한 치안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ㅇㅇ 2018-06-16 18:10:19
윗분 말대로 종교를 버리게 하던가 가족단위가 아니면 받지마셨음 좋겠네요
223.***.***.196

김삿갓 2018-06-16 08:49:29
어쩐지 여기서 김우남 들먹이면서 이간질 했던 세력이 이들인거 같다. 아래글 읽어봐라.

제주도 정치가 더러운줄 알았지만 이 정도인줄 몰랐다.

https://band.us/band/69273125/post/94

이렇게 해 놓고 갈등봉합이 되겠니... 인두껍비가 따로 있나.
220.***.***.72

제주도민 2018-06-16 05:10:35
왜 내눈엔 난민 여자와 노인 아이가 1도 안보이는지 다들 취업허가 내서 어디 취직 시키실려고요? 대규모 타운하우스 현장? 제2공항 건설현장? 당장 눈앞에 놓인 값싼 노동력에 이들에게 취업자리를 주려하지말고 미래를보세요. 무슬람 범죄일어나면 제주도 타운하우스, 공항 누가 이용하겠어요? 진짜 건설사나 예멘 취업 허가 추진하는 사람들 머릿속에 뭐가 들었는지 삼춘들 정신점 차리십서..
175.***.***.138

반대 2018-06-15 18:11:48
난민들이 하나같이 장성한 남성들만 있냐?!
제대로 보고 제대로 대처해야!!!!!!
222.***.***.103

반대 2018-06-15 18:10:33
아무런 대처 방안도 없이 무작정 받는건 아니다.!!!
자국민의 안전과 앞으로 일어날 파장들을 생각해봐라!
예멘 난민 이들을 보니 난민이 아니라 제주도를 이슬람화 하려는 계획으로 들어온거 같다.
222.***.***.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