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방훈, 마지막날 게릴라 유세 서부권 공략
김방훈, 마지막날 게릴라 유세 서부권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12일 오전 7시10분 제주시 노형로터리에서 아침인사와 유세로 공식선거 운동 마지막 날 일정을 시작했다. 

오전 11시에는 이틀째 제주대학교를 찾아 젊은 표심 공략에 나섰다. 

김 후보는 이 자리에서 “누가 제주를 가장 잘 알고 제주를 위해 일할 사람인가를 냉정히 판단해 달라”며 “등록금 걱정 없이 대학을 다닐 수 있게 하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재원 마련을 위해 김 후보는 상수도 누수 절감액을 언급했다. 제주 상수도 누수액은 연간 480억원 규모다. 약 2만여명에게 국립대 등록금 지원이 가능하다는 것이 김 후보의 주장이다.

김 후보는 오후부터 서부로 이동해 게릴라 유세를 이어간다. 오후 7시에는 고향인 한림에서 집중유세를 벌이고 오후 8시에는 애월로 이동해 마지막 유세를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