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했던 6.13 혈전, 제주도민은 결국 원희룡을 택했다
치열했던 6.13 혈전, 제주도민은 결국 원희룡을 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 제주6.13] 무소속 원희룡 당선 확실…밤 10시 현재 문대림에 19.2%p 앞서  

제주도민의 선택은 ‘원희룡’이었다. 2018년 6.13지방선거에서 민선7기 제주도정을 이끌 사령탑 자리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를 향했다. 이로써 원 후보는 도민들의 선택으로 민선6기에 이어 민선7기까지 연임에 성공하게 됐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일 밤 10시 현재 한라체육관(제주시)과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서귀포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개표가 순조롭게 이뤄지면서 원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원희룡 당선.jpg
▲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2018년 6.13지방선거에서 민선7기 제주도정을 이끌 도지사로 도민의 선택을 받았다. / 이미지작업 = 문준영 기자 ⓒ제주의소리

이날 밤 10시까지 진행된 제주지사 선거 개표결과(개표율 51.1%) 무소속 원 후보는 53.2%(9만3481표)의 지지를 얻어 민주당 문대림 후보 34.0%(6만8702표)보다 19.2%p앞서 승패를 일찌감치 갈랐다. 

이번 선거 초반 여론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현역 지사였던 원희룡 후보 보다 13%p 이상 앞서 '민주당 바람'을 예고했지만, 원 후보의 본격적인 출마선언 이후 역전되면서 문 후보가 원 후보를 막판까지 추격하는 양상을 보여 왔다. 

결국 출구조사는 물론 개표 내내 선두를 뒤집지 못해 개표가 종료되더라도 문 후보가 판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원 후보의 연임은 역대 관선·민선 도지사를 통틀어 4번째 연임. 민선 도지사의 재선 성공은 3번째다. 

우선 관선 도지사로 우근민 전 지사가 제27대(1991년 8월~1993년 3월)와 28대(1993년 3월~1993년 12월)까지 연임했다. 

이어 1995년에 시작된 민선 시대에는 우근민 전 지사가 제32대(1998년 7월~2002년 6월)와 33대(2002년 7월~2004년 4월)에 걸쳐 연임했고, 김태환 전 지사가 제34대(2004년 6월~2006년 5월)와 35대(2006년 7월~2010년 6월)까지 연임에 성공했다. 

원희룡 후보도 제37대(2014년 7월~2018년 4월)와 이번 제38대(2018년 7월~)까지 민선 도지사로는 3번째 연임하게 됐다. 

원 후보는 이날 밤 9시께 캠프 사무실로 나와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은 후 “정말 어려운 여건에서 지금까지 올수 있도록 정말 많은 분들이 힘이 돼 주셨다”며 “지난 4년간 겪은 시행착오를 교훈 삼아서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가슴에 잘 새겨서 정말 열심히 도정에 임하겠다”는 말로 도민들의 선택에 감사를 표했다. 

네거티브 등 갈등이 컸던 선거 과정과 관련해 당장 ‘도민통합’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아도 갈등이 많은 제주도인데 선거과정의 앙금을 진심을 다해 녹여내고 화합의 손을 먼저 내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선된다면 누구보다 큰 마음으로 앞장서서 제주도를 하나로 화합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제주에서는 총 230곳에서 투표가 이뤄졌고, 오후 6시부터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2곳 개표소에서 개표가 진행됐다. 

이번 선거 유권자수는 제주시 38만4013명, 서귀포시 14만8644명 등 모두 53만2657명으로, 이는 2014년 지방선거 46만71282명과 비교해 6만5475명이 늘어난 수치다.

지난 8~9일 이틀간 이뤄진 사전투표에는 제주시 8만2453명, 서귀포시 3만5960명 등 모두 11만8413명이 투표했다. 투표율은 22.24%로, 전국 평균 20.14%를 2.1%p 웃돌았다.

투표 당일인 13일 오후 6시 발표된 지상파 방송 3사(KBS, MBC, SBS) 출구조사에서도 원 후보의 승리가 일찌감치 예상됐다. 무소속 원 후보 50.3%, 민주당 문대림 후보 41.8%. 두 후보의 격차는 8.5%포인트로 예상됐다.  

한편 원 후보는 14일 오전 바로 도지사 업무에 복귀하고 이날 오후 2시 선관위로부터 당선증을 수령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5
김삿갓 2018-06-16 09:30:27
도지사는 선거법 위반으로 수사대상이고 선거법 위반으로 100만원이서 벌금처분 받으면
당선무효이다.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형 받을 가능성 농후하고, 재선거가 치를 가능성이 높다.

제주도지사 선거판의 추악한 면이다.

밴드에 폭로된 내용이다.

어쩐지 여기서 김우남 들먹이면서 이간질 했던 세력이 이들인거 같다. 아래글 읽어봐라.

제주도 정치가 더러운줄 알았지만 이 정도인줄 몰랐다.

https://band.us/band/69273125/post/94

이렇게 해 놓고 갈등봉합이 되겠니... 인두껍비가 따로 있나.
220.***.***.72

ㅁㄴㅇㄻㄴㅇㄹ 2018-06-14 18:11:35
공정선거 이룩합시다.

선거법 위반 사범들 일벌백계 하고,
각 캠프별 의혹도 명명백백히 밝혀서 모두 일벌백계 해야합니다.

도민들이 바라는 것은 투명한 제주 공직사회입니다.
14.***.***.233

기회주의자 2018-06-14 09:06:20
앞으로 제주가 어떻게 될지 걱정이 앞선다.
협치를 내서워 지사가 되었지만 항상 도민 갈등과 난개발 유발 시킨 사람인데. 그리고
제주 아픈 과거 4.3문제, 제2공항, 3차선에서 우선차로 , 쓰레기 문제 등등 걱정된다.
원씨 입에서 소통이라하는데 정말 소통이 될까?
182.***.***.159

비겁한 기회주의자 2018-06-14 07:43:24
애썼다 제주의 소리...아니 희룡의 소리ㅋ
기생언론 홧팅!
22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