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에 재역전' 피말린 접전...험난했던 이석문 '재신임'
'역전에 재역전' 피말린 접전...험난했던 이석문 '재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출구조사 예상 깨고 엎치락뒤치락...자정 넘겨 '골든크로스' 극적 승부 연출 

비교적 여유있는 승리를 점쳤던 여론조사 추이나 개표 직전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등 모든 예측은 빗나갔다. 끝까지 한 치 앞도 가늠할 수 없는 치열한 접전, 결국 제주도민의 선택은 '이석문' 이었다.

14일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0분 현재 제주도교육감 선거는 79.21%의 개표율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50.42%를 득표한 이석문 후보가 49.57%를 얻은 김광수 후보를 간 발의 차로 누르고 사실상 승세를 굳혔다.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KakaoTalk_20180614_022753228.jpg
당초 제주도교육감 선거는 현역 프리미엄을 지닌 이석문 후보의 낙승이 예상됐다. 선거 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가 10%p 이상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고, 개표 직전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도 이 후보가 김 후보를 5.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미 승부의 추가 기운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연 결과 김 후보의 약진은 놀라웠다. 신제주(연동, 노형동) 지역 표심, 특히 서귀포시에서 김 후보를 지지하는 표심이 두드러졌다. 개표 초반에는 2500표 이상 차이를 벌리며 예상을 뒤집었다.

이 후보는 서서히 격차를 좁히면서 13일 오후 10시40분께 김 후보를 근소한 차로 앞질렀지만, 곧바로 역전을 허용했다. 100~500표 차이의 초박빙 접전이 자정까지 이어졌으나 좀처럼 김 후보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이른바 '골든 크로스'가 일어난 것은 자정을 넘긴 14일 0시 20분께였다. 

개표율 73%를 넘긴 시점에 이 후보가 김 후보를 앞지르는 대역전극이 펼쳐졌고, 이후 이 후보는 기세를 몰아 격차를 벌려나갔다. 오전 2시쯤 돼서야 각 방송사는 이 후보의 그래픽에 '당선 유력' 시그널을 달았다.

개표 마감까지도 안심할 수 없는 초박빙 접전. 그야말로 살얼음판 승부였다.

▲ 14일 오전 당선이 유력시 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가 선거캠프에서 지지자들에게 축하 박수를 받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 후보는 이번 승리로 '절반의 지지도 받지 못한 교육감'이라는 꼬리표를 떼게 됐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이 후보는 33.22%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로 인해 보수 성향 후보들의 난립으로 인한 '어부지리' 승리라는 오명을 벗지 못했다.

근소한 차이였지만, 재선 가도를 달리게 된 이 후보는 그간 심혈을 기울여온 고교체제 개편, IB교육과정 도입, 고교 무상교육 실시 등의 추진에 더 큰 동력을 얻게 됐다.

넓게 보면 이 후보의 당선으로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에서 진보 성향의 후보들이 14곳을 차지하게 됐다. 이에따라 진보 교육감 출신 장관(김상곤)이 이끄는 교육부의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직 제주도교육감인 이 후보는 승리를 만끽할 새도 없이 14일 곧바로 업무에 복귀한다. 우여곡절 끝에 재선에 성공했지만, '아슬아슬한' 성적표를 받아든 이 후보의 앞에는 당장 '교육가족 대통합'이라는 중대 과제가 남아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동행 2018-06-15 17:03:23
선생님.행정직.아이들의
담임바꿔달라고 아우성인데 광수 책임져라
223.***.***.19

동행 2018-06-15 17:01:34
피말리는 접전을 예상 못했다고 세상의 소리를 못듣는 소통불능
아이들,선생님,행정직등
담임 바꿔달라고 아우성인데 광수 당신의 책임이 크다
223.***.***.147

소통 2018-06-15 11:21:08
소통이 젤 중요합니다. 장학사, 장학관들과 잘 대화하고 소통하시구요..그들의 의견도 잘 들어보시길....일방적인 생각을 강요하면 다음 선거는 나도 모르겠습니다.
59.***.***.155

제주교육 2018-06-15 10:05:11
한 아이라도 포기 하지 않겠다는 포장된 구호보다. 정말 우리 제주도 아이들과 교육을 생각해주세요..
그리고 이번 선거에서 다른 후보자를 지지했던 그분들의 의견을 더 존중하고 수용하여 반영해주세요.
지난번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사건을 봤을때도 너무 실망하였습니다.
아이들을 위하고 적폐청산을 앞장서서 말하는 교육의 대표가 심각하지 않게 생각하여 기자회견에서 다음부턴 이런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끝내는 모습은 교육의 수장으로서 자질이 아니라고 봅니다.
자라나는 우리아이들이 진실된 4.3이 뭔지를 잘 가르치는건지 한번 돌아보세요.. 교육감님께서는 학교에서의 4.3교육을 무척이나 중요시 하는데.. 당신은 4.3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지나치게 4.3교육을 강조하는모습이 보이구요..앞만 보지마시고 뒤도보고 옆...
39.***.***.70

관전평 2018-06-14 21:55:31
티비 토론 봐신디...두 후보 수준이...
토론은 좀 서로 주고받으면서 허게마씸.
정책까진 안 바래도..애들이랑 같이 시청할수 있는 정도는 되사주...
59.***.***.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