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강충룡, 4년 전 패배 설욕...바른미래당 유일
[당선] 강충룡, 4년 전 패배 설욕...바른미래당 유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80614_034632339.jpg
▲ 강충룡 당선자.
제주도의원 선거 서귀포시 송산동·효돈동·영천동 선거구에서는 바른미래당 강충룡(43) 후보가 3파전 경쟁에서 승리했다. 

개표 마감 결과, 강 후보는 3326표(38.09%)를 얻어 당선의 기쁨을 안았다.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의 김주용(3170표·36.31%), 제주도의회 7·8·9대 의원을 지낸 무소속 허진영(2234표·25.58%) 등 만만치 않은 후보를 제쳤고, 4년 전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아픔을 딛고 도의회 입성에 성공했다. 제주에서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승리한 유일한 지역구 도의원이라는 점에서 강 후보의 승리는 여러모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직전 지방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새누리당 김천문(3190표), 새정치민주연합 윤춘광 후보(2352표)와 맞붙어 2위(2494표)로 분전했다.

강 당선자는 탐라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효돈동 연합청년회장, 사단법인 어울림 3·4대 회장, 제주도 럭비협회장, 중문요양원 부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서귀포시 재향군인회 이사를 맡고 있다.

강 당선자는 "40대의 젊은 청년기수로서 많은 사회단체장을 역임하고 장애인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복지 분야에서 일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를 토대로 소통과 화합을 통해 뚝심있게 우리 고장의 현안과 과제를 해결하며 풍요로운 지역으로 탈바꿈 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요 공약으로 ▲1차 산업 유통비 지원 ▲어선과 어업인 지원 ▲스포츠 특구 조성 ▲명품교육 인프라 ▲노인, 여성, 가족 등 복지 강화를 내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지켜봄 2018-06-15 22:53:58
허진영이 될줄 알았는데 민주당 파워가 장난아니구먼 강충룡은 젊은 나이에 의원되서 기세가 등등하겠구먼 허나 내가 보기에도 큰 공약이 없어 그저 1선에 그치는 사람이 되지 않길 바라며 경험 많은 허진영의원안테 도움 많이 받길.. 서로 상생하면 큰 그림 그릴 수 있다는걸 명심하길.
117.***.***.38

ㅎㅎ 2018-06-15 13:03:45
신하효에서 2명 나와도 못먹은 토평아인 민주당이 공천 잘 못헌거주게.
223.***.***.155

쓴소리 2018-06-15 09:49:14
능력있어서 찍은게 아니라 발전 가능성보고 찍어준거니까
자만하지 말고 4년전을 기억하면서 고개도 더많이 숙이고 지역민들 잘기억하고
평소 행동이 4년후 선거운동 하고있다는 마음으로 생활한다면 4년후도 지지합니다.
119.***.***.209

동홍동 2018-06-14 23:24:11
축하는합니다만~
서귀포 도의원중 가장 영향력이 없을 듯~
유세 때 가보니 공약이 없음..
그저 괸당 문화에 당선된게 가장 커서 정치를 할 인물인지 의심스러움..
58.***.***.57

보목리 2018-06-14 17:18:38
불리한 민주당의 바람속에 명승부였다!
겸손한 프레임도 좋았고 홍보도 좋았고
이제는 일잘하는 일꾼으로 인정받길 기원
2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