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에 제주도 예멘 난민 논란 등장 '뜨거운 감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제주도 예멘 난민 논란 등장 '뜨거운 감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12일 접수된 청원).

청원 나흘만에 참여인원 20만 육박 '돌연 삭제'...또다른 게시글 등장 순식간에 10만 돌파 

제주지역 예멘 난민 문제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난민법, 무사증제도에 대한 국민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주도 난민수용 거부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접수됐다.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참여한 청원에 답하도록 돼 있다. 이번 청원은 불과 접수 4일 만에 참여인원이 18만 명(16일 오후 1시 기준)을 돌파했다.

청원인은 “(정부는)독일도 난민을 수용했다가 어떤 상황이 벌어졌는지 알 것이다. 피해 보지 않아도 될 사람들이 고통받으며 살아야 한다”며 “무사증을 폐지하고 난민수용을 거부해야 한다. 도민의 안전, 나아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우선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3.jpg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13일 접수된 청원).
이와는 별개로 13일에는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개헌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또다른 청원이 접수됐다. 12일 청원에는 못 미치지만 참여인원이 10만 명을 돌파했다(16일 오후 5시 기준).

청원인은 "난민 신청을 받아서 그들(난민)의 생계를 지원하는 것이 자국민의 안전과 제주도의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 문화적 차이로 발생하는 사회문제는 제주도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며 "무사증으로 인한 불법체류자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 난민신청을 받는 건 일의 순서가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삭제.JPG
▲ 삭제된 게시물에 누리꾼들이 청와대에 해명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오후 3시 쯤 12일 접수된(18만이 참여한) 게시물은 돌연 삭제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청와대를 향해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청원을 재차 접수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달까지 예멘인들은 무사증 제도를 이용해 제주로 입국했다. 에어아시아엑스가 지난해 12월부터 제주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구간을 운항하면서 예멘 난민 신청자의 수는 크게 늘었다. 올들어 지난 11일까지 집계된 예멘 난민 신청자는 541명이다. 

그러자 법무당국은 지난 1일 예멘을 무사증 불허국으로 지정하고 체류 중인 예멘 난민 신청자 거주지를 제한했다. 반면 같은 날 국가인권위원회는 법무부에 난민 인권에 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14, 18일 이틀에 걸쳐 취업 설명회를 열고 예멘 난민 신청자에 대한 취업 지원에 나섰다. 출입국청은 “내국인들의 일자리를 잠식하지 않는 범위에서 농·수·축산업과 요식업 분야 취업 설명회를 실시할 것”이라면서 “또한 제주지방경찰청과 긴밀히 협조해 (내국인과의) 충돌·마찰 방지를 위한 외국인 집단 거주지 순찰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3
어이가없네 2018-06-16 19:23:08
제주출입국·외국인청 최소한 절차를 지키세요!
검증도 안된 난민 500명 관리할 인력도 없으면서 불쌍하다는 동정표 여론 만들어서 예외규정으로 취업 먼저 시키지 말라구요!
124.***.***.31

정부를믿으라니... 2018-06-16 18:15:07
도대체 왜 삭제 한 것일까요
다들 남의 일이라 생각드나요 ?
국민들에게는 나라를 위해 충성을 바라면서 나라는 국민들의 안전은 뒷전이고 평화평화 하면서 보여주는것만이 중요합니까?
무엇보다 중요한건 국민들의 안전일 것입니다
예멘인들한테 성범죄 당하고 사건사고 일어나고 참 볼만 하겠네요 ?
난민들도 난민들 나름이죠 여자를 사람취급도 안하는데 어떻게 살아가나요
또 전쟁이 싫고 평화로운 삶을 원한다면서 남자들만 넘어왔더라구요? 왜죠?
39.***.***.136

토박이 2018-06-16 19:19:29
무사증제도 누가 허가한건가요 당장 철회해 불법채류다 다내쫓으세요 제주토박이를 스트레스받지않케 챙기세요 개나 소나 돼지나 관광객 받지말고 사전 면접취하고 받으세요 그리고 자생력으로 살아갈 기획하세요 안그럼 도민들 일어섭니다 도민의 무서움 모르시나요
39.***.***.161

맑은 피부 2018-06-16 20:14:22
이슬람을 믿지않는 난민이라면, 아이라면 나라잃고 갈곳도 없으니 은혜를 베풀고 받아줘도 뭐라 할 극민은 없으나 저 사람들은 무슬림, 코오란을 믿는 건장한 남자들입니다. 한국은 기독교가 절반이 넘는 국가입니다. 저들이 여기서 정착을 하고 산다면 우리가 유럽의 수많은 테러들을 보듯이 저들은 분명히 종교을 강요할거고 종교가 다른다는 이유로 교회나 사회 곳곳에 무참한 테러를 할겁니다. 왜냐하면 이슬람 코오란에 그렇게 적혀있어요 "알라를 믿지않는 자는 누구나 다 죽여도 된다" 그래서 is가 그토록 잔인하게 테러하고 사람들늘 죽이는 겁니다. 저는 진심으로 미래의 우리의 아이들이 좀더 안전하고 자유롭게 꿈을 펼치며 살길 바랍니다. 아니면 여기서 살고 싶으면 알라를 버리라고 하세요!!
112.***.***.168

도민 2018-06-16 18:14:22
제주도 인구를 생각해라
60만 넘어가는 제주에 불법체류자 난민 만명이 넘어간다

이게 인구구성상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
만명 넘는 얘들이 단체로 모여서 권리행사하면 누가 막을건데?

지금 쟤들끼리도 돈 때문에 서로 죽이고 난리도 아닌데
막말고 쟤들이 본전 생각나서 우린 2명씩만 담그고 간다
이래놓으면 짱깨식 계산으로하면 2만명이고
제주도민 목이 불법체류자 손에 들려 덜렁 거리는거라

제주도 공무원들은 생각하자
11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