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예술, 비장함 넘어 유연하고 다양하게”
“4.3예술, 비장함 넘어 유연하고 다양하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4.3청소년아카데미] 애월고 학생들, 소설가 현기영을 만나다

IMG_4819.JPG
▲ 16일 애월고에서 열린 '찾아가는 4.3 청소년 아카데미'. 소설가 현기영이 4.3과 예술을 주제로 학생들과 만났다. ⓒ 제주의소리

소설가 현기영이 30년만에 다시 교단에 섰다. 마흔여덞 영어교사였던 그가 오랜만에 교실에서 청소년들과 마주해 예술과 4.3을 이야기했다.

<제주의소리>가 4.3 70주년을 맞아 기획한 ‘찾아가는 4.3 청소년 아카데미’를 위해 소설가 현기영이 16일 오전 제주를 찾았다.

창송미술교육관에서 애월고등학교 미술반 학생들과 마주한 그는 “여러분이 할 일이 정말 많다”며 “생각은 세계적으로 하되, 예술은 지역적으로 하라”고 말했다.

그는 “4.3을 주제로 한 좋은 그림이 전시되는 상설 미술관이 존재해야 하고, 또 앞으로 그렇게 될 것”이라며 “그 때 여러분의 그림이 제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4.3의 주는 생명의 존귀함과 인권의 소중함이라는 가르침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블랙코미디 영화로 90년대 이탈리아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인생은 아름다워’를 언급했다.

그는 “유태인 학살과 같이 처참한 사건을 다룬 작품도 가볍고 코믹한 요소가 들어간다. 이것도 창작방법”이라며 “4.3을 다룰 때 비장하게만 그리지 말고 더 라이트(light)하고 유연하게, 다양한 방식으로 다루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IMG_4763.JPG
▲ 16일 애월고에서 열린 '찾아가는 4.3 청소년 아카데미'. 소설가 현기영이 4.3과 예술을 주제로 학생들과 만났다. ⓒ 제주의소리
IMG_4854.JPG
▲ 16일 애월고에서 열린 '찾아가는 4.3 청소년 아카데미'. 소설가 현기영이 4.3과 예술을 주제로 학생들과 만났다. ⓒ 제주의소리

4.3을 부디 잊지 말고 널리 알려달라는 조언도 덧붙였다.

그는 “미체험 세대인 여러분이 4.3을 소재로 작품을 한다는 것은 4.3의 정신을 계승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여러분이 계승하지 않으면 망각돼 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우슈비츠 수용소 입구에는 ‘아우슈비츠보다 무서운 것은 인류가 그것을 잊어버리는 것’이라고 적혀있다”며 “마찬가지로 우리 국민이, 인류가 4.3을 잊어버리면 비극이 반복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학생들은 현 소설가의 작품 속 이야기부터 작품활동의 방향성, 4.3이 오늘날 갖는 의미 등 다양한 종류의 질문을 던졌다. 현 소설가는 차분한 어투로 하나하나 물음에 답했다. 강연 후에도 질문행렬은 이어졌다.

4.3 70주년을 맞아 진행되고 있는 ‘찾아가는 4.3청소년 아카데미’는 긴 호흡으로 청소년들이 4.3의 실체적 진실을 생생히 느낄 수 있는 계기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지난 4월 김종민 전 4.3중앙위 전문위원과의 토크콘서트를 시작으로 동광리 큰넓궤 등 현장답사를 거쳤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애월고 미술학도들이 얻은 경험과 성장의 결과물은 8월쯤 전시회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IMG_4832.JPG
▲ 16일 애월고에서 열린 '찾아가는 4.3 청소년 아카데미'. 소설가 현기영이 4.3과 예술을 주제로 학생들과 만났다.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2345 2018-06-18 08:00:33
책보던동하지맞으면으면야기안하면서다틀리면 얼마나궁시렁되는지
180.***.***.212

가즈아 2018-06-17 23:15:04
현기영 선샘님의 주장에 적극 동의한다.
우리가 4.3에 비장한 자세로만 나간다면 종국에는 대중에게 버림받는
역사가 될지도 모른다.

4.3이 전국민에게 호응을 받으려면 유연성이 먼저이다.

지금의 4.3의 관련된 행사나 작품을 보면 마치
북한 홍보물과 별반 차이를 못느껴 가끔 소름이 끼친다.

4.3 관련 공모전 학생작품들을 보면 국군을 마치 ...

그것보다 더 걱정인건 유연성있고 희화하한 수준높은 4.3 관련 작품이 나왔을때
과연 제주도민의 수준이 그걸 이해할 수 있을까 이다.

또 다른 빨갱이라 몰릴게 뻔하다.
61.***.***.231

1 2018-06-17 20:53:05
순이삼촌 후의 4.3예술작품들이(문학만이 아니다) 순이삼촌의 무한복제품들인 이유는 그가 서울에만 머물며 행사때나 고향에 내려오는 데 기인하기도 한다(고 본다). 말로는 새로운 방향을 가리키기도 하지만 그건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 끝일 뿐이다. 여기 고향에서 후배들과 함께 호흡하며 새 방향을 모색하거나 작품생산을 독려하는 것과는 엄연차이가 있다고 보아진다. 그는 명망높은 작가일 뿐 그 자신도 순이삼촌 후의 4.3문제작은 없지 않은가. 뭐 전혀 없는건 아니지만.
한가지 덧붙이자면 4.3문학상은 상금만 높았지 작품수준은 중고생 문예작품만도 못한게 현실이다.
또 하나, 멍청하고 게으른 기자들은 늘 순이삼촌만 갖고 얘기한다. 해마다 4.3때가 되면 4.3을 수박겉 정도로 인식하고 다루는 것이다.
222.***.***.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