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고발 치열했던 원희룡-문대림 '앙금' 풀었나?
고소·고발 치열했던 원희룡-문대림 '앙금' 풀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문대림 지난 24일 비공개 면담..."제주발전 위해 중앙정부-민주당 연결 협조"

203613_235852_3057.png
왼쪽부터 문대림 민주당 후보와 원희룡 지사. 



6.13 지방선거에서 치열하게 경쟁했던 원희룡 제주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가 배석자 없이 단 두사람 간 회동을 가져 선거 기간 양 진영 사이의 앙금(?)이 풀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원희룡 지사는 26일 오전 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 주말(24일) 문대림 후보와 만난 사실을 공개했다.

원 지사는 "며칠 전 문대림 후보와 단둘이 자리를 가졌다"며 "선거기간 동안 양 캠프간 공방전, 후보간 직접 공방이 있었던 부분도 털어놓고, 회고도 같이 해봤고, 서로 궁금한 것도 물어봤다"고 소개했다.

원 지사는 "큰 틀에서 치열한 경쟁이 있었던 과정에서 결과적으로 제가 당선된 것에 대한 위로와 소회들에 대해 나름대로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도지사가 되려는 이유도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제주도 발전과 도민을 위한 정치와 행정을 하려했던 것"이라며 "내가 아니면 안된다는 게 아니기 때문에 도민 화합과 발전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얘기를 나눴다"고 대화 내용을 전했다.

원 지사는 "청와대 연결이나 민주당 관계들에 대해 역할을 해달라고 문 후보에게 부탁했고, 문 후보는 역할을 기꺼이 하겠다고 화답했다"며 "제2공항이나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등 중앙정부와 정책조율 또는 정당정치에서 풀어갈 부분에 대해 협력할 것에 대해서도 서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번 선거 출마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으로 일했다. 

원 지사는 "앞으로 단둘이 또는 민주당과의 관계에서 서로 협력·소통하는데 우리 둘부터 하자고 했다"며 "문 후보와 만남은 공개해도 괜찮다는 사후 동의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선거 과정에서 있었던 고소·고발은 취하했느냐'는 질문에 원 지사는 "아주 초반에 있었던 것은 취하했다"면서도 "대변인이나 선관위에서 한 부분은 쌍방이 차차 정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이웃사랑 2018-06-27 16:02:03
수고들 많으셨다. 옜날이 아니고 디지털인 아이티 시대 ~~답게 자주만나시라 고 당부드린다. 내일 아침에 못 일어 날수도 있는 우리인생 아닌가
175.***.***.202

. 그냥저냥.그저그래. 2018-06-27 14:31:50
바지시장 말고 자리 연연보다.그지역을 생각하고 고민하는 일의 열정과 혁신감이 있는
인물로 내정되기를 바랍니다.
211.***.***.28

원지사님 2018-06-27 08:54:48
제주시장 김우남, 서귀포시장 문대림
ㅋㅋㅋ
우는 애들 떡 하나씩 주세요
27.***.***.76

원희룡 2018-06-26 19:05:36
황제회원권 한방에 훅 간다
받았다에 100000%
원희룡은 우길수 밖에 없다
안그러면 뇌물죄가 성립되니까
211.***.***.22

토박이 2018-06-26 16:38:12
선거 끝낮다고 아니면 말고식 상대방 헐뜻고 유언비어등 제대로 도민에게 밝혀야 합니다 두리만나 고소취하등으로 끝낼일 결코아님을 아셔야 합니다 도민을 짜증나게 했으니 당연히 알권리 입니다
21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