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천국 제주’ 유사보험으로 가려진 자차보험의 비밀
‘렌터카 천국 제주’ 유사보험으로 가려진 자차보험의 비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多>는 독자 여러분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겠다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조기 강판을 걱정했지만 다행히 20편을 향해 순항하고 있습니다. 소통을 위해 글도 딱딱하지 않은 대화 형식의 입말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이 <제주의소리>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등을 통해 질문을 남기시면 정성껏 취재해 궁금증을 해소해 드리겠습니다. <편집자 주>

[소리多] (18) 일반·완전자차는 정식보험 아닌 유사보험...개인 자동차보험 특약 보장 가능

최근 지인이 전화를 걸어와 제주지역 렌터카 보험에 대한 푸념을 쏟아냈습니다. 제주로 관광 온 친척에게 렌터카를 소개해줬는데 정작 보험 처리가 말썽이었습니다.

제주도민이라면 한번쯤 겪어 봤을 일 중 하나가 렌터카, 펜션 예약입니다. 정작 우리가 이용할 일은 많지 않지만 육지에 있는 친척이나 지인들 요구로 가격 알아보는 일은 적지 않죠.

렌터카의 경우 인맥을 동원해 저렴한 차량을 빌려줘도 정작 보험료 문제로 업체와 얼굴을 붉히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실제 사고까지 난다면 연결해주고도 찜찜함이 남겠죠.

그래서 이번 소리多는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렌터카 보험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최근 렌터카 예약도 대부분 인터넷을 통해 이뤄집니다. 일부 소셜커머스에서는 하루 기준 1만~2만원대 대여료로 관광객들을 유혹합니다.

예약을 마치고 차량을 인수 받기 위해 현장을 방문하면 업체에서 보험 가입을 권유합니다. 보험은 일반자차와 완전자차로 나뉩니다. 엄밀히 말하면 이는 정식 보험이 아닙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인·면허업무처리요령 제38조(등록조건) 제2호에는 대여사업용자동차는 자동차책임보험 및 자동차종합보험(대인무한·대물·자손)에 가입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습니다.

반면 자기차량손해(자차)는 의무가 아닙니다. 때문에 공정거래위원회의 자동차대여표준약관 제11조에는 고객이 자차 또는 차량손해면책제도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차량손해면책제도는 렌터카 업체에서 사고 발생시 고객을 대신해 수리비를 부담하는 방식입니다. 다만 정식보험이 아니어서 유사보험으로 불립니다.

렌터카업체는 이 비용을 적립하고 사고 발생시 수리비용으로 사용합니다. 정식보험이 아니다보니 수리비를 줄이기 위해 무등록 정비 업체를 이용하는 일도 있습니다.

실제 제주지방경찰청은 최근 차량손해면책제도를 이용해 사고 난 렌터카를 정식 공업사에 맡기지 않고 무등록 업자를 통해 수리해 온 업체를 입건하기도 했습니다. 

업체 차원에서는 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이죠. 때문에 렌터카 업체는 손님이 배차를 위해 방문하면 차량손해면책제도를 홍보하며 일반자차 또는 완전자차 가입을 적극 권유합니다.

비용은 업체마다 다르지만 중형차를 기준으로 하루에 2만원 안팎입니다. 비수기의 경우 차량 대여료가 보험료보다 저렴한 경우까지 발생합니다.

완전자차에 가입하더라도 업체측에서 한도액을 정하면 그 이상의 수리비는 고객이 부담해야 합니다. 네비게이션 등 차량 내부 장비를 보험처리 대상에서 제외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렌터카 업체는 차량손해면책제도를 적극 활용해 홍보를 하고 수익도 극대화 합니다. 눈에 보이는 차량 대여료를 낮추는 대신 자차 보험료를 높이는 방식입니다.

그럼 렌터카 업체에서 권유하는 보험을 무조건 들어야 할까요. 그건 아닙니다. 렌터카가 아닌 자신 소유의 개인용 자동차보험을 이용해 특약 형식으로 보장받는 방법이 있습니다.

정부가 제도개선에 나서면서 2015년 7월부터 각 보험사들은 렌터카의 자기차량손해를 담보하는 특약상품을 개발했습니다. 당연히 이런 내용을 렌터카 업체에서는 잘 알려주지 않습니다.

이용은 간단합니다. 자신이 가입한 자동차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렌터카를 특약으로 가입하면 됩니다. 보험상품 명칭은 각 회사마다 다르며, 비용도 하루기준 3000~5000원 가량입니다.

다만, 렌터카 업체 유사보험은 당일 가입이 가능하지만 개인 보험은 24시간 전에 가입해야 효력이 발생합니다. 보장 기간도 최대 7일을 넘길 수 없습니다.

보험 한도액도 따져봐야 합니다. 예를 들어 개인차는 쏘나타인데 BMW 5시리즈를 렌터카로 빌려 사고가 났다면 보험료는 자신이 가입한 쏘나타를 기준으로 한도액이 정해집니다.

유사보험과 개인보험 중 무엇이 좋다고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자동차대여표준약관에도 고객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한 만큼 자신의 상황에 맞춰 꼼꼼히 따져 보는 것이 중요하겠죠.

제주에서는 한해 500여건의 렌터카 사고가 발생합니다. 올해에도 벌써 238건의 렌터카 사고로 수백여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여행을 망쳤습니다.

지인들에게 렌터카 대여 문의가 오면 보험료 이야기와 함께 안전운전에 대한 조언도 건네주세요.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남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전이 우선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갸우뚱 2018-06-29 16:24:36
렌트카총량제를 시행하기 위하여 렌트카를 역적을 만들고 있네요. 렌트카로 인해 고용창출과 수혜를 보는 지역경제 자영업자들도 많은데 규제만 강화되는거 같네요. 무엇보다 렌트카의 면책제도를 이용안하고 개인보험으로 할 경우 단독사고에 대해서는 보장이 안됩니다. 면책금도 50만원 줘야하구요.그런내용은 전혀 들어가 있지도 않네요. 전국에서 제주도만큼 렌트카 비용이 저렴한 지역도 없을뿐더러 업체에 자차가입하는것이 훨씬 편리합니다. 제주도민이시면 누구나 아시겠지만 편도1차서 대로나 일반도로 떡하니 비상등만 키면 무적권 주차가능한 줄아는 불법주정차만 없어도 교통이 한결 수월할 것 같습니다. 렌트카 총량제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한편으로는 기존 렌트카 업체의 배만 불려주는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듭니다.
125.***.***.40

매번똑같은 2018-06-29 09:59:01
기사가 편파적이긴 하네요. 마치 렌터카 완전자차가 사기처럼 얘기하는데 결국 보험사 자차보험 광고인건가요? 자차보험은 문제가 싸긴하지만 시고나면 면책금(사고 비용의 20% 최대 00만원으로 제한) 되어 면책금이 발생되고 문제는 본인의 사고율이 적용되서 보험료가 올라간다는 겁니다. 렌터카 자차보함은 면책한도300~600만원으로 정해져 있지만 면책금도 없고 본인 보험요율에 영향도 없죠. 선택은 고객이 하는거지 어느게 좋다 나쁘다는 각기 장단점이 있어서 이런 기사는 좀 광고라고밖에는.
14.***.***.206

리즈너블 2018-06-28 13:23:31
기사가 너무 편파적이네요.
보험사 보험과 렌트카 자차보험 내용을 잘 비교 분석해주셔야 되는 부분 아닌가 하네요.
여행와서 사고 나면 어느 누가 좋은 추억일까요??
말 그대로 자차보험이라는 부분은 미래 사고가 날 수도 있겠다 싶어서 가입하는 건데요.
제 지인은 원데이 보험 가입해서 렌트카 했었는데 차량 사고 나서 면책금을 별도로 추가해서 사고처리 했네요.
지인 말로는 이럴 줄 알았으면 렌트카 완전자차 드는게 마음 편하다고 하더라구요.
참고로 수리비는 85만원 정도 나왔구요. 면책금 15만원이가 추가해서 사고처리 되었는데...
렌트카 완전자차로 했으면 추가비용 없이 처리 되었을 텐데요.
물론 사고가 안났으면 비용적으로는 보험회사가 낫기는 하죠.
그냥 개인 의견 입니다.
22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