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도시재생 뉴딜 전문가 교육을 받고나서
[기고] 도시재생 뉴딜 전문가 교육을 받고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정태호 / 제주시 일도2동 신산머루 거주

제주도는 지금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제주시 모관지구(제주성 일대와 무근성 지역 경계), 신산머루 지구(일도2동 1029-156번지 일원), 서귀포시 월평마을에 현장지원센터가 설립돼 운영 중이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국토부에서 주최하고 LH와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2018년 도시재생 뉴딜 전문가(코디네이터) 교육”이 진행됐다.

이 교육의 목적은 도시재생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내 무분별한 개발사업의 양산을 방지하고, 주민 참여 및 주도형 도시재생 기조 확산을 위함이다. 도시재생 관련분야 종사자 및 전문가, 활동가 등 약 50명을 대상으로 했다.

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서 제주형 도시재생 뉴딜의 개념을 이해하고, 우리동네살리기 사업의 사례 및 계획수립 전략을 숙지 할 수 있었다. 아울러, 신산머루에 접목할 수 있는 도시재생 모델과 단위사업 발굴을 고민하게 되었고, 다음과 같은 사업모델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는, 외부 주거 환경 향상을 위한 주차장 정비사업이다. 우리 동네 주민들도 주차공간 부족으로 인해 많은 애로 사항을 느끼고 있다. 획기적인 제안으로 일도초교 운동장 지하에 주차장을 조성하고, 상부에 잔디 운동장과 재학생을 위한 소규모 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이다. 물론 학생이 다니는 동선에는 차량이 다닐 수 없도록 안전장치를 강구하는 것은 필수 조건이다. 교장선생님, 운영위원, 교육청, 행정, 지역주민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 한다면 가능한 일 이라고 본다. 육지에서 이런 사례가 있었음을 이번 교육을 통해서 알 수 있었다.

둘째는, 모관지구 사업과 신산머루 지구 사업의 연계를 통해서 도로시설정비 및 지역 안전 향상에 시너지 효과를 높이자는 제안이다. 신산머루는 동문시장과 국수문화거리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일도초교와 우리 동내를 관통해서 지나가고 있다. 따라서 관통되는 도로의 시설개선과 보안시설 설치를 상호 연계하면 더욱 효과적일 것이다. 아울러, 학교 앞 상가들도 활성화 되어 활기 넘치는 동네가 될 것이다.

셋째는, 사회약자를 위한 제안이다. 우리 동내의 약 400세대 중 노인들의 수가 상당하다. 따라서 노인요양 기능을 수행하는 마을기업이나 협동조합이 설립돼 이 분들을 보살필 수 있는 안전장치가 요구되고 있다. 아울러, 맞벌이 부부의 아동을 위한 아이 돌봄 서비스의 공간도 확보돼야 한다.

넷째는, 주택보수 및 개선을 위한 집수리 사업의 제안이다. 동내에 영업장을 가지고 있는 기술자와 사업자가 협력하여 화재방지를 위한 소방설비, 전기설비, LPG가스 설비를 개선하는 것이다. 아울러, 녹물이 나오는 수도 배관과 누수를 고치면 주민들의 생활의 질이 향상되고 도시재생 사업의 효과를 피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청년을 위한 제안이다. 동내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이나 신산머루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서 유입될 청년을 위한 창업 교육, 공간, 지원사업이 반영돼야 한다.

a1.jpg
▲ 정태호(제주시 일도2동 주민).

이러한 단위 사업들의 밑바탕에는 신산머루를 지켜왔던 원주민과 세입자를 위한 배려가 우선돼야 한다. 건물주만을 위한 재개발은 젠트리피케이션란 사회적 문제만을 일으킬 것이다.

또한, 마을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역량 강화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신산머루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란 작은 불씨를 통해서 주민들의 삶이 점점 더 행복해 지기를 기대해 본다. / 정태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
꼴갑을 2018-07-15 21:27:50
ㅎㅎ 아주 눗기는 임간들 많네 ㅋㅋ
먼 글을 잘썻다고 ㅎㅎ
딱봐도 아랫분들의 말이 맞는것같네 ㅎㅎ^^
112.***.***.174

기고문 저자 정태호 2018-07-15 20:25:44
댓글은 쓰고, 생각하는 것은 자유입니다.

그러나, 나와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상대방을 욕하거나 비난하는 것은 교양없고 무식한 사람들이 하는 행동입니다.

필자는 나이도 먹을만큼 먹었고, 대학원 까지 졸업한 사람입니다.

글을 쓸때는 상대방을 존중하는 최소한의 예의을 갖추어야 된다고 생각 합니다.

내 생각과 안 맞는다고해서 반말과 상대방을 비난하는 행동은 못배워 먹은 양아치나 하는 행동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59.***.***.71

당신글에관심없음 2018-07-15 20:09:34
당신글에 관심이 있는 게 아니라
사주받은 듯한 글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건 왜일까 ㅋㅋㅋ
도시재생 좀 더 공부하고 글쓰는 게 좋아 ㅠㅠㅠ
모든 건 시기가 중요한거라서 ㅋㅋ 강한 부정은 긍정이라 ㅎㅎㅎ
220.***.***.97

기고문 필자 정태호 2018-07-15 19:19:52
본인의 글을 읽은 사람들의 생각은 제각기 다를 것 입니다.

건전한 비판을 하거나 동의를 안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누군가가 대필해주고 이름을 빌려줬다"라든가, "누군가의 사주를 받았다"거나 "주민이 아닐것이다" 라던가, "도시재생대학 교육을 안 받았다"라는 등의 잘못된 사실은 바로 잡아야 된다고 생각해서 해명의 댓글을 단것입니다.

재생사업 해당 지역에 사는 주민으로서 적극적으로 참여한 겁니다.
또한, 기고문을 쓰고, 올리는 것은 적절한 시기가 있는게 아니라 필자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본인의 글에 관심을 가지고 비판하고 댓글을 달아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59.***.***.71

말뜻을 모르는 2018-07-15 17:36:02
본인의 뜻이 어떨지언정 글을 보는 사람들의 느낌이 중요하죠.
재개발의 반대 주장을 하지만 귀하의 글을 보는 사람들의
대다수가 대변하는 것같다면 그리 되는게 아닐까요. ㅎㅎ
오비이락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겠죠 ㅋㅋ
22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