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제주 "강성균 '갑질 발언'은 불미스런 사건"
전공노 제주 "강성균 '갑질 발언'은 불미스런 사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제주도의회 강성균(애월읍, 더불어민주당) 행정자치위원장의 이른바 '갑질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공무원노조가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13일 성명을 내 전날 강 위원장의 발언을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규정하고는 비판을 이어갔다. 

전공노는 “어제(12일)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에서 강 의원은 ‘상임위원회는 논쟁하거나 토론을 하는 곳이 아니다. 이를 잘 이해하고 답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방공무원법 2조에 따라 도의원도 특수경력직 공무원으로 정의됐다. 다 같은 공무원”이라고 충고했다. 

이어 “공무원들간 계급을 매기고, 상임위원회 간에도 계급을 매기는 것은 우월한 지위를 (스스로) 만들어 공무원을 아래로 보고 갑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공노는 “갑질을 통해 도의회가 얻는 것은 무엇이고, 주민이 얻는 것은 무엇인가. 지방공무원법에 공무원은 주민 전체의 봉사자라고 적시됐다. (도의원과 공무원도)분류만 다를 뿐 공통된 목적을 위해 주민에게 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도의회는 집행부와 의견수렴을 강화해야 한다. 또 공무원에 대한 견제와 함께 토론과 논의의 창구도 닫으면 안된다. 도의원 공약과 집행부 정책은 토론과 논의를 통해 다듬어진다. 도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공노는 “제주도 발전을 위해 도의회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민선 7기 첫 출발이자 제11대 도의회 개회에서 발생한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은 (제주도 발전의)자양분이 돼야 한다”고 했다.  

행정자치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 의원은 지난 12일 제주도와 제주4.3평화재단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반박을 하거나 의원을 논리적으로 이해시키려고 하거나 논쟁을 하거나 주장을 하는 건 행자위에서 절대 안된다. 제가 위원장 하는 동안은 절대 안된다"고 말해,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올바르게 2018-07-16 16:25:46
퇴직교장들 노인정 같은 교육위원에 있다가 더불어민주당 깃발로 도의원 되더니... 도민이고, 공무원이고... 다 자기가 가르쳤던 학생쯤으로 보이시는 모양이네... ㅎㅎㅎ 스승의 은혜는 하늘같아서 우러러 볼수록 높아만 집니다... 계속 높은데 계세요~~~
59.***.***.99

그사름 2018-07-15 11:10:09
도교육청 근무헐때도 지랄
교육의원 근무헐때도 지랄
민주당이 그사름 공천헌거도 지랄
앞으로도 아주 많이 지랄헐 사름
182.***.***.145

2018-07-14 22:27:56
다음엔 나오지말라
민주당인게 창피허다.
이유는 본인일 잘알거고
112.***.***.165

잘 아는사람 2018-07-14 19:57:41
말과 행동이 틀린사람 완장차니까 앞으로 지켜보면 알겠지만 쇼 많이 할 겁니다 쭈쭈
14.***.***.141

도민 2018-07-14 15:16:17
다음엔 안되키여...완전 갑 행사허재 햄꾸나. 도민은 경허랜 뽑지 안 해실걸!
12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