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감귤 조수입 사상 최대, 1조원 시대 눈앞
제주감귤 조수입 사상 최대, 1조원 시대 눈앞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하연합회, 2017년산 감귤 조수입 9458억원 집계...2년 연속 9000억원 돌파

142706_161968_362.jpg


제주감귤 조수입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9458억원으로 1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게 됐다.

제주도 감귤출하연합회는 2017년산 감귤에 대한 유통처리 상황을 최종 분석하고 처리량과 조수입을 추계한 결과 조수입은 9458억원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는 2016년산 9114억원 보다 4% 증가한 것으로, 2000년대 이후 최고의 수입으로 2년 연속 9000억원대를 돌파했다. 

2017년산 감귤 총 유통처리량은 57만6722톤(kg당 단가 1640원)이다.

노지온주 처리량은 44만254톤이며, kg당 단가는 1220원, 조수입은 5371억원으로 전체 조수입의 57%를 차지했다.

하우스온주는 2만2637톤(kg당 단가 3568원)이 처리돼 조수입은 808억원(8%), 월동비가림 온주는 3만5012톤(kg당 단가 2207원)이 처리돼 조수입은 773억원(8%), 만감류 총 처리량은 7만8819톤(kg당 단가 3180원)으로 조수입은 2506억(27%)으로 분석됐다.

만감류 품종별로는 한라봉이 4만4311톤(kg당 단가 2773원) 처리돼 조수입 1229억원, 천혜향 1만5700톤(kg당 단가 3929원)이 처리돼 조수입 556억원, 황금향 3600톤(kg당 단가 5051원)이 처리돼 조수입 99억원, 레드향 8067톤(kg당 단가 5051원)이 처리돼 조수입 407억원을 올렸다.

유통처리 여건은 노지감귤 첫 출하시기인 10월 중 잦은 비날씨와 집중호우로 곰팡이병 발생과 극조생 감귤 중 부패과가 다량 발생하면서 출하초기 가격형성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생산량이 44만톤으로 2000년대 이후 가장 적었고, 생육기간(7~8월) 일조량 증가 등 기상여건이 좋아 결점과가 적은 반면 높은 당도 등 품질이 양호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중소과 거래비율이 높았다.

노지온주 성출하기인 12~1월 중 3000톤 내외로 적정물량이 출하되면서 유통기간 동안 꾸준히 10kg 상자당 2만원대 가격을 유지할 수 있었다.

지난해 조례 개정으로 당도 품질 기준에 의한 10브릭스 이상 소과, 대과 유통을 허용함에 따라 111억원의 추가 조수입 증대 효과와 소포장 확대 출하 등으로 유통시스템이 개선되고, 소비시장 호응도를 높여 감귤조수입이 증가하는 긍정적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