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에 제주 4.3희생자 위령비 세운다"
"일본 오사카에 제주 4.3희생자 위령비 세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27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재일본 제주4.3 희생자 위령비 건립 실행위원회. ⓒ제주의소리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일본 오사카에 제주4.3희생자 위령비를 건립하는 시민운동이 추진된다.

재일본 제주4.3 희생자 위령비 건립 실행위원회는 27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와 인연이 깊은 오사카에서 제주4.3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남기기 위해 위령비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 제주도민의 참여로 진행될 이 사업은 350만엔(한화 약 3500만원) 모금을 목표로 오사카시 덴노지구 재일동포 사찰인 통국사에 4.3 위령비를 건립하는 내용으로 추진된다.

이들은 "일본에서 제주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오사카에서 지난 20년간 제주4.3위령제 등을 개최했다"며 "오사카에도 제주 4.3의 한이 가득 맺혀 있다. 그러한 땅에 4.3희생자 위령비를 건립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4.3으로 인해 돌아가신 모든 분들은 '희생자'로서 남과 북이 같은 생활공간에서 살아가는 재일동포야 말로 대립에서 화해로, 반목에서 화합으로 나아가는 길이 더욱 절실하게 요구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제주4.3희생자 위령비 건립은 희생된 분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 여러분을 위함과 동시에 오사카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 제주4.3에 대한 기억을 오래 남김으로써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일깨워 두 번 다시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는 세상을 기원하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문대탄 2018-07-29 17:09:54
진정 평화와 인권을 위하고,
무고한 양민의 죽음을 위령하기 위해서
남로당의 무장폭동을 비판하고, 다시는 그런 反도민적인 갈등을 일으키지 않도록
위령비를 세우고, 후세들을 가르칠 것이다.
... 평화를 위해서는, 현재의 집권세력인 강창일 이석문 등 평화파괴 좌파세력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
1947년 3월 1일 발포사건이 어떻게 1년 뒤 남로당의 12개 지서습격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말인가.
122.***.***.99

산폭도 2018-07-27 15:28:42
이 얼마나 놀라운 얘기인가 ?
산폭도로 마을을 습격하여 불지르고 이웃을 살인, 약탈하고 학교를 불지르다가 일본 도망간 놈들을 위해 비석을 세우는 건지 진정 살기 위하여 간에 붙고 쓸개에 붙은 자들을 위한 것인지 알고 싶다.
어쨌거나 산폭도를 위한 이라면 고맙다고 할 수 밖에 할 말이 없다.
116.***.***.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