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고경실 전 제주시장 관권선거 의혹 '각하'
검찰, 고경실 전 제주시장 관권선거 의혹 '각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경실 전 제주시장이 관권선거 의혹에서 벗어났다.

1일 제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제주지방검찰청이 고 전 시장 피의사건에 대해 각하 처분했다.  

고 전 시장은 6.13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실·국 직원들과 돌아가며 식사자리를 가졌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 홍진혁 대변인은 고 전 시장이 식사 자리에서 직원들과 만나 격려성 발언을 한 것은 관권선거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 전 시장을 고발했다

검찰은 고 전 시장의 관권선거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가 없는 등 범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각하 처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거말고 2018-08-01 14:49:42
피래미 말고 대방어 소식은?
4건이 걸렸다고 하는데 ?
법무법인 광장에서 김앤장으로 갔다는데
사태가 심각한가 보지?
2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