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장소서 음란행위 혐의 제주시 공무원 '직위해제'
공공장소서 음란행위 혐의 제주시 공무원 '직위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죄)로 경찰에 붙잡힌 제주시청 소속 6급 공무원 A씨가 직위해제됐다. 

제주시는 지난달 22일 술을 마시고 서울시내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를 지난 7일자로 직위해제했다고 9일 밝혔다.

하지만 A씨는 당시 소변을 봤을 뿐 음란행위는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호스피탈 2018-08-10 14:31:44
법보다 먼저

이사람은 환자입니다.
치료 받아야 합니다.
냉정하게 보면 아주 불쌍한 성도착자에 가까운...
112.***.***.188

dummy 2018-08-09 14:50:14
지금이 어떤 때랑... 공무원이 .....더러운 쌔끼 말이 안나온다
121.***.***.69

노상방뇨 2018-08-09 14:22:53
더러운 고추.. 반성도 안하고
180.***.***.66

육지것 2018-08-09 12:21:22
너의 고추도 이젠 직위해제 하여라~
12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