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불린 제주도, 청사 부족...7~8개과 셋방살이 불가피
몸집 불린 제주도, 청사 부족...7~8개과 셋방살이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잭개편으로 13국 51과→15국 61과 확대...도청 인근 건설회관 3~4개층 임대 계획

제주도청 전경1.jpg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첫 조직개편으로 2국 10과가 늘어나는 가운데 청사 공간 문제로 7~8개과가 도청 외부로 나갈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이번 조직개편으로 기존 13국 51과에서 15국 61과로 2국 10과가 늘어났고, 지방공무원 총수는 5594명에서 5835명으로 241명 증가했다.

도청 본청 인원만 1077명에서 1222명으로 145명 증가하게 됐다.

문제는 청사 공간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제주도청은 1청사와 2청사(옛 북제주군청), 그리고 별관 4개동으로 이뤄졌다. 전체 연면적은 2만9679㎡로 법정면적 3만2223㎡ 보다 적은 규모다.

경찰청을 사이에 두고 청사가 분리돼 있고, 2017년에 2청사 별관을 별도 신축했지만 여전히 포화상태다.

또한 1청사가 1980년, 2청사는 1979년 준공돼 거의 40년된 건물로 낡고 노후했다.

조직개편 당시 일자리경제통상국 4개과를 옛 상록회관인 고용센터로 이전을 추진했지만 공간 부족으로 무산됐다.

제주도가 내놓은 복안은 도청 근처인 제주시 연동 건설회관 3~4개층에 7~8개과를 이전하는 것이다. 

임대 이전 비용은 올해말까지 2억5000만원을 예상하고 있고, 내년에는 5억원 정도를 책정하고 있다.

제주도는 17일까지 건설회관으로 이전할 7~8개 과를 선정하고, 본격 이전 준비를 할 계획이다.

그렇더라도 제주도는 제주지방경찰청이 제주시 노형동으로 이전하는 2022년까지 '셋방살이 부서'는 계속 존재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도청 청사가 노후한데다 그마저 공간이 없다"며 "민원인이 많지 않은 부서 위주로 1개국과 3~4개과를 건설회관으로 이전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이전 부서가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며 "제주경찰청이 이전하는 2022년까지 당분간 청사 부족 문제가 계속 발생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제안자 2018-08-10 16:04:53
역대 도지사들에게 건의 해도 예산타령 하면서 실행하지 못한게 하나 있다. 바로 청사 문제이다. 도경찰청과 제1별관(옛 군청)을 국유재산 교환하고, 전체 부지위에 지하5층 지상 10층 정도의 제주도청 신청사 프로젝트를 만들어 향후 10년내 이룩해야 한다. 그래서 흩어진 행정을 하나로 집중해야 하고 지하와 지상 건물외 지역에는 공원을 조성하여 시민들의 공간으로 활용하자. 막상 예산 확보하고 공사 시작하면 마리나호텔 건너편 부지에 가건물로 임시청사로 사용하면된다.
175.***.***.153

도민 2018-08-10 14:09:04
개소리 그만하고 시청 예전지로 시청 이전해라.
49.***.***.177

도민주권힘이다 2018-08-10 11:38:15
원도정이행정을모르기때문에조직부서에서는조직을늘려야같은동료직원들에게징찬을받는다
승진해서좋고,직원늘려서좋기때문이다
조직축소는조직부서가죽는다
동료직원들에게지탄받기때문이다
빨리기초단체부활해서옛날처럼중앙에예산절충도해서기초단체가필요한사업을하여야한다
일은안하고조직만늘려서도민세금만낭비하는도청을깅력히비난한다
223.***.***.92


사라봉 2018-08-10 08:46:45
놀고 먹는 공무원이 너무 많다,,결론은 공무원수를 지금보다 약 30%는 줄여도 충분하다,,,,,,
59.***.***.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