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인 내가 생각하는 정치권력
중학생인 내가 생각하는 정치권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류지훈 제주중앙중학교 1학년

지난 7월 말 가족과 함께 제주시 이도동 정의당 제주도당 사무실에 마련된 고 노회찬 의원의 분향소에 다녀왔다. 분향을 마치고 나오는데 당 사무실에 있던 한 여자 분이 내게 물었다. “너 노회찬 의원님을 아니?” 난 바로 대답했다. “네, 제가 오자고 했어요….”

분향소를 나서면서 문득 궁금해졌다.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분향소를 방문했을까? 전국에 마련된 분향소에는 왜 조문객의 행렬이 이어졌을까? 그건 고인의 생전 활동이 그만큼 감동을 주었기 때문이 아닐까. 

노회찬 의원은 노동자와 청소년들 약자들을 대변하는 정치인이었다. 나는 대한민국 청소년 의회 청소년권익위원회 활동을 하고 있다. 그곳의 자문위원이 바로 노회찬 의원이었다. 그는 직접 노동자가 돼 노동조합 활동을 했다. 비록 안타깝게 죽음에 이르렀지만 정치인으로서 노회찬 의원은 정치권력을 자기 자신을 위해서나 기득권 세력을 보호하는 데 사용하지 않고 사회적으로 힘을 가지고 있지 않는 약자들을 위해 사용했다고 생각한다. 이런 정치인은 매우 드물고 그래서 귀하다. 대다수의 정치인들에게서는 이런 모습을 거의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재작년 겨울, 난 서울 광화문광장 촛불집회에 자발적으로 참석했다. 촛불집회는 정치권력을 올바르게 행사하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였다. 평화시위로 정권을 바꾸는 역사적인 순간에 나는 함께 했고 우리 국민들이 정치적으로 똑똑하다고 생각했다. 촛불을 내려놓지 않고 끈질기게 싸움으로써 정치권력을 끌어내렸기 때문이다. 평화 시위로 권력이 교체되는 것을 보면서 우리나라에 대한 자부심이 들었다. 

과학이 발전하는 것처럼 정치도 발전하는 것 같다. 훌륭한 정치인이 나오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의 정치의식이 똑똑해져야 한다. 국민이 똑똑해야 정치가 발전한다. 국민들이 나라의 주인이라 생각하고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행동해야 한다. 촛불집회 때처럼 말이다. 

국민들이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정치권력을 배워 정치인들을 이끌어 갈 때 비로소 정치가 발전한다. 이렇게 할 수 있다면 정치인들이나 기득권 세력이 감히 부정부패를 저지를 수 있을까? 이것이 우리가 정치권력에 대해 배우고 알아야하는 근본적인 이유이다.

류지훈.JPG
학생과 청소년들까지 정치권력에 대해 바로 알아야 한다. 준비된 청소년들은 나중에 투표권을 갖게 되었을 때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다. 청소년의 정치참여 수준이 높아지면 투표 연령을 낮출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학생들을 위한 공약과 법안이 나와 학생들은 미래의 주권자로서 당당한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다. 우리 청소년들의 삶은 정치와 무관하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청소년도 정치권력에 관심 갖고 공부해 더욱 멋지고 힘 있는 아름다운 사회 청소년으로 거듭날 수 있다.

※ 탐라도서관과 오승주 작가는 올해 8월부터 10월까지 중·고등학생,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청소년 정치학교'를 진행합니다. <제주의소리>는 청소년 정치학교 주최 측과 함께 참가자들의 글을 소개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하이요 2018-09-03 20:14:51
이상한 어른들 말 듣지않길 권해요. 무시하세욯ㅎ 좋은글 이네요
180.***.***.78

평화제주 2018-09-03 20:12:55
촛불시위와 노회찬빈소도 찾아갔다니 대단해요..
180.***.***.78

이유근 2018-09-03 11:21:03
류지훈 군의 글에 많은 부분 동감합니다. 우리 모두는 국민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 살펴봐야 할 것입니다. 다만 한 가지 우려되는 것은 청소년들은 아직 세상 일에 백지상태일 수 있습니다. 이 백지에 파란 물로 색칠하면 파란 종이가 되고 빨간 색칠을 하면 빨간 종이가 됩니다. 그러니 어느 한 색으로 색칠하려 하지 말고 세상에는 수 많은 색들이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여 다양한 색갈을 접할 수 있도록 사물을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훈련을 하여야 합니다. 빨간 안경을 쓰고 세상을 바라보면 파란색도 보라로 보이고, 노란 색안경을 쓰고 보면 빨간 색도 주황으로 보입니다. 늘 내가 색안경을 쓰고 보는 것은 아닌가 반성하는 자세를 갖기를 권합니다.
220.***.***.179

대가리 2018-09-03 09:47:39
대가리처박아죽는심정오직했으랴만은?
노무환이나!
노회천이나!
그러고보니노씨들이독한가벼.
둘다노씨네.
1.***.***.177

달타냥 2018-09-03 09:42:24
좋은 글 이내요... 험한 댓글들이 달려서 맘 쓰일까봐 신경쓰지않아도 된다는 말을 남기고 싶내요.. 늘 지금처럼 건강하고 밝은 맘 잃지않기를 기원합니다.. ^^
12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