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정치권 "70년만 4.3수형인 재심 결정 환영"
제주 정치권 "70년만 4.3수형인 재심 결정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년만에 제주4.3생존수형인에 대한 재심 개시 결정이 내려진 것과 관련 제주지역 정치권들이 이를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4일 성명을 내고 "70년 전 아무런 이유없이 경찰서와 형무소로 끌려가 모진 고문을 당하고, 불법적인 군사재판을 통해 억울한 희생과 옥살이를 당해야 했던 4.3 수형 희생자들의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재심 청구가 받아들여진 것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올해 제주 4.3 70주년을 맞이하여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노력 속에서 이번 4.3 재심 결정이 수형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을 통해 평생의 ‘恨’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도 같은날 논평을 내고 "4.3의 광풍이 몰아치던 70년 전에, 아무런 이유 없이 형무소로 끌려가 모진 고문을 당하고 재판도 없이 억울하게 옥살이를 해야 했던 현대사의 비극에 대해 법원이 정식적인 재판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피력했다.

위 의원은 "70년간 그 아픔을 가슴에 새긴 채 살아온 수형인들에게는 이번 법원의 재심 개시 결정은 그 아픔을 치유하는 시작이 돼야 한다"며 "실체적 진실규명과 사법적 정의 실현을 위한 재판부의 이번 노력은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길에 힘을 보탠 것으로, 향후 재판 과정에서 4.3 수형인들에 대한 국가의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는 길로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도 논평을 통해 "4. 3 수형 생존인에 대한 재심 결정을 환영한다. 재판부를 비롯한 모든 분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제주도당은 "무엇보다도 거동이 불편한 가운데 꿋꿋이 재판에 임하신 당사자 어르신들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한국당 제주도당은 해방공간의 비극을 치유하고 화해상생의 길을 찾는데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