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공항 침수 여파 제주~오사카 13일까지 결항
간사이공항 침수 여파 제주~오사카 13일까지 결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9527_243768_4857.jpg
▲ 지난 4일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을 강타하면서 일본 오사카 간사이공항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출처-NHK 방송 홈페이지>
태풍 제비의 내습으로 침수된 일본 간사이공항의 여파로 제주와 오사카를 오가는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은 태풍 피해가 발생한 5일 이후 제주공항~간사이공항 노선 운항을 전면 중단하고 결항기한을 13일까지 연장했다.

침수 된 간사이공항은 터미널 2곳 중 한 곳과 활주로가 크게 손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1개 터미널은 상태가 좋아 일본 국적 항공사 중심으로 일부 운항이 재개되고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나고야와 오카야마, 후쿠오카 등 주변 공항에 대형기를 투입해 승객을 수송에 나서고 있다. 11일까지 추가 투입된 좌석만 4380석에 이른다.

항공사측은 “현재 공항 상황에 맞춰 대체항로를 늘려 나갈 것”이라며 “취소편에 대한 예약 변경이나 환불수수료 면제 등 승객 불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