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학연구센터, 17일 제주해녀국제학술대회 개최
제주학연구센터, 17일 제주해녀국제학술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녀국제학술대회_웹용-01.jpg

해양수산부와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박찬식)가 주관하는 2018 제주해녀국제학술대회가 18일 오전 10시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학술대회 주제는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로 정했다. FAO(UN식량농업기구)의 과학자문위원단 위원장과 위원들이 참여해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의 가치와 어업유산의 무한한 잠재성에 대해 논의한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전통적인 농업의 가치와 그것이 가능할 수 있었던 기술·경관·생물다양성 등의 핵심요소들에 대한 보전을 목적으로 운용되는 제도다. 최근 들어 FAO는 인류의 식량생산 과정에서 어업이 차지하는 중요성이 간과되어 왔음을 인식하고, 세계중요농업유산의 범주에 어업유산(Fisheries Heritage)을 포함시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서 제주해녀어업유산시스템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목표를 가진다. 제주도가 추진 중인 제주해녀어업유산시스템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추진에도 힘을 싣는다.

학술대회는 현장 등록만 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제주학연구센터(064-726-09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시민 2018-11-04 20:05:46
제주학센터가 희룡이의 선전도구구나~
59.***.***.158

2018-09-14 17:13:08
좀 웃기네요
해녀의 처우도 생각해주세요
열악한 환경에서 나이드신 분들이 생활하고 기초적인 것에는 관심도 없으면서 이런 행사나 하시고~~~;;
20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