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판에 노숙․성매매…, 탐라문화광장 ‘음주금지’ 지정되나?
술판에 노숙․성매매…, 탐라문화광장 ‘음주금지’ 지정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경찰행정민간 참여 음주소란성매매 근절 T/F 구성상시 순찰, 불시 단속 등

노숙자 음주소란과 성매매 호객행위로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 탐라문화광장을 음주금지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어 주목된다.

제주도는 14일 탐라문화광장 인근지역 음주소란 및 성매매 호객행위를 뿌리뽑기 위해 관계 기관부서민간 T/F를 구성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해 적극 시행키로 했다.

T/F팀은 음주소란 근절 T/F 성매매 근절 T/F 두 갈래로 구성됐다. 제주도 청렴혁신담당관이 T/F 단장을 맡아 총괄하게 된다.

음주소란 근절 T/F에는 제주도(청렴혁신담당관, 복지정책과, 자치경찰단)와 제주시(노인장애인과, 도시재생과, 일도1), 민간(희망나눔센터), 경찰(동부경찰서)이 참여한다.

성매매 근절 T/F는 제주도(청렴혁신담당관, 여성가족과, 자치경찰단), 제주시(여성가족과, 건입동), 민간(건입동 마을회), 동부경찰서가 함께 활동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음주소란 근절방안으로 자치경찰이 광장주변을 상시 순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광장을 음주금지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 광장 조형물 배치 재검토 등이 제안됐다.

성매매 근절을 위해 성매매 호객행위가 이뤄지는 탐라문화광장 인근 교량의 가로등 조명 밝기 확대, 해당장소 순찰차 상시 대기, 성매매 불시 단속기간 확대 등을 추진키로 했다.

제주도는 월 1회 합동 홍보활동을 통해 음주소란 및 성매매 근절 노력을 하는 한편 개선방안에 대한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한편 탐라문화광장은 우근민 도정 당시인 2011년 원도심 활성화 차원에서 565억원을 들여 조성했다. 하지만 공장에서의 공공연한 음주행위와 노숙인 문제, 심지어 밤에는 성매매 호객행위까지 이뤄지면서 여전히 우범지대로 남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
2018-09-21 14:01:25
광장에 동대문처럼공연무대만들고 쇼핑몰 만들어서 젊은이들 거리만들면 구도심 활성화 되고 거리도 밝아질거같네요
59.***.***.91

도민 2018-09-16 13:50:08
아예 흡연처럼 전 구역을 금주 구역으로 만들고 특별히 지정한곳에서만 음주 가능하도록 해라..

글고 미개한 흡연자들아.
애들 노는 어린이 놀이터에서 담배피는건 뭐냐?
동네 아줌마들도 마찬가지.
쳐먹었으면 먹은건 집에 들고 가야지 벤치 위에 그냥 버리냐?
49.***.***.237

다시 짓기 2018-09-15 14:26:08
옛 제대병원 구 도심등에 아파트만 지어보세요 이마트 가깝고 동문시장등의 인프라에 왜 사람이 없겠어요
175.***.***.130

천재부스러기 2018-09-15 09:12:05
원동네 경제가 죽어서 재개발했는데 이제또 원도심 활성화 하라구요?
27.***.***.169

주황 2018-09-14 22:13:04
도시재생이 완료된 칠성통에 장사가 안된다고 난리입니다 사람이 안다니니 당연 장사가 안될
수밖에요
이것또한 젊은이들이 살아야 많은 돈을 들여 만든 것들을 이용을해서 더욱더 빛이 나는 것입니다 산지천 탑동 탐라문화광장 걸어서 올수 있는 곳에 사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겁니다 원도심 활성화 밖에 답이 없습니다
175.***.***.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