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숨막히는 비경, 부산국제영화제 향한다
제주의 숨막히는 비경, 부산국제영화제 향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장민승 감독, 제주 생태계 담은 <오버데어> 공개

123.jpg

제주의 비경(秘境)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제작·지원한 장민승 감독의 예술 영화 <over there(오버 데어)>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부문으로 오는 8일과 9일에 시네마테크 부산에서 처음 상영된다.

장 감독이 2015년 봄부터 약 1000일 동안 촬영한 <over there>는 본인 스스로를 세상과 격리시키며 관찰하고 발견한 제주의 생동감이 담겨있다. 관광지로서 익숙한 제주의 풍경을 넘어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에 존재하는 물길과 바위, 숲, 오름, 동굴 등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배경음악으로 삽입된 헝가리 부다페스트 오케스트라가 연주한 정재일 작가의 음악은 신비로운 분위기를 전달하며 깊은 울림을 자아낸다.

이번 작품은 2014년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제주도 오설록 티하우스 및 서광차밭 일대에서 개최한 전시 ‘apmap 2014-Between Waves’에 장민승 감독이 참여한 것을 계기로 성사됐다.

한라산국립공원과 여러 제주 현지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기후변화로 사라져가는 한라산 고유 식생에 대한 기록으로서도 작품의 의미가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우리 고유의 전통 차문화를 부흥시키기 위해 장원 서성환 선대회장이 한라산 남서쪽 도순 지역의 황무지를 녹차밭으로 개간하기 시작한 1979년 부터 지금까지 제주와의 소중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1980년대와 1990년대 서광차밭, 돌송이차밭, 한남차밭에 이르는 100만평 규모의 오설록 유기농 차밭을 일궈냈으며, 2000년에는 국내 최초 자연주의 브랜드 이니스프리를 런칭하는 등 제주의 아름다움을 전하기 시작했다. 오설록 티 뮤지엄, 오설록 티스톤, 이니스프리 제주 하우스 등의 공간을 통해 제주 자연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