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더 빨라져 제주 6일 새벽 최대 고비
태풍 콩레이 더 빨라져 제주 6일 새벽 최대 고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jpg

6일 오전 5시 서귀포 동쪽 30km 해상 최대근접...시간당 최대 50mm 폭우 '산간 500mm'

제25호 태풍 콩레이(KONG-REY)가 빠르게 북상하면서 제주는 태풍과 가장 가까워지는 6일 새벽이 최대 고비가 되겠다. 비구름이 확산되면서 바람 보다는 비 피해가 우려된다.


태풍 콩레이는 5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5km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형 강도에 크기는 중형급이다. 중심기압은 97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32m/s다. 태풍은 26도 이하의 상대적으로 낮은 해수면온도 구역으로 진입하면서 세력은 더 약화되겠다.

태풍은 방향을 점차 북동쪽으로 틀어 5일 오후 9시에는 서귀포시 남남서쪽 약 19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하겠다. 

6일 오전 5시에는 서귀포시 동쪽 30km 해상을 지나며 제주와 가장 가까워지겠다. 오전 6시에는 제주시 동쪽 해역을 지나면서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태풍의 이동 속도가 30km/h까지 빨라져 제주 해역에 머무는 시간은 길지 않겠다. 다만 비구름이 많아 바람 보다 비피해가 더 걱정이다.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100~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돌풍과 함께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산지에는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계곡과 하천에서 급격히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와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4일 낮 12시부터 5일 오전 9시 현재까지 누적강수량은 한라산 성판악 97.0mm, 산천단 92.0mm, 송당 80.5mm, 오등동 78.5mm, 표선 57.0mm, 제주시 51.7mm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우리나라 서쪽에서 접근하는 찬 공기를 동반한 기압골과 충돌하면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동반할 것”이라며 철저한 대책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