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운항 전면 중단 앞두고 수천명 몰려 혼잡
제주공항 운항 전면 중단 앞두고 수천명 몰려 혼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면서 활주로 폐쇄 전 제주를 빠져나가려는 관광객이 몰리면서 제주공항은 하루종일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강풍특보와 윈드시어가 발효된 제주공항은 5일 오전에 대부분 항공기 운항 이뤄졌지만 오후부터는 운항 취소가 확대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오늘(5일) 하루 제주공항 기점 국내선 도착 226편, 출발 225편, 국제선 도착 21편, 출발, 22편 등 494편의 항공기 운항이 계획돼 있다.

오후 2시3시분 제주에서 여수로 향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8198편이 결항되는 등 오후 1시30분 현재 출발 53편, 도착 71편 등 총 124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3.jpg
각 항공사별로 오후 6시를 전후해 항공기 운항 전면 중단을 결정하면서 결항 편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지연운항도 속출하고 이다. 오후 2시30분 제주에서 김포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KE1230편이 지연되는 등 오후 1시30분 현재 출발 50편, 도착 10편 등 총 60편이 지연되고 있다.

무더기 결항이 현실화 되면서 일찌감치 제주를 빠져나가려는 관광객들이 공항에 밀려들고 있다. 수천명이 공항 대합실에 몰리면서 일부 승객은 바닥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각 항공사는 안전을 우려해 서둘러 항공기 운항을 중단을 결정했다. 대부분의 항공사는 오후 5시 이후 항공기 운항 계획을 모두 취소했다.

4.jpg
오후 6시 이후에는 모든 항공기의 운항이 운항돼 사실상 활주로가 폐쇄될 전망이다. 이 경우 약 6000~7000여명의 체류객이 발생할 수 있다.

항공사들은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발권 현장에 직원들을 추가 배치해 안내에 나서고 있다.

바닷길도 어렵다.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되면서 마라도와 우도, 비양도 등 부속섬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모두 취소됐다.

아직까지 풍랑경보로 확대되지 않으면서 여수와 목포, 완도 등을 오가는 대형 여객선은 현재 정상운항 되고 있다.

5.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영평 2018-10-05 18:24:46
관광공사 고생하겠네요. 관광객 여러분들도 조심히 돌아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공항에 계시지 말고 근처 숙박시설을 이용하시면 좋겠습니다. 제주관광공사 직원들 여간 고생이 많은게 아니더라구요.

그리고 공항에서 체류객분들 모시는 건 제주도청이 아니고 제주관광공사입니다. 매번 도청직원들 칭찬하는 기사만 나오던데... 재주는 곰이 부리고 떡은 여우가 챙기는 것 같아 아쉽네요. 관광공사분들 고생 많으세요.
112.***.***.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