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육‧해상에 태풍경보...20m/s 강풍 몰아쳐
제주 육‧해상에 태풍경보...20m/s 강풍 몰아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0434_244943_3443.jpg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제주와 가까워지면서 바람과 빗줄기도 점차 강해지고 있다.

기상청은 5일 오후 5시를 기해 제주 산간과 북부지역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동부와 서부, 남부지역에는 강풍특보를 태풍주의보로 대치 발효했다.

현재 제주는 곳에 따라 시간당 20mm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4일 낮 12시부터 5일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은 한라생태숲 192.0mm, 산천단 174.5mm, 한라산 삼각봉 172.0mm, 오등동 162.5mm, 송당 115.5mm, 제주시 107.05mm 등이다.

오늘 밤부터 내일(6일) 오전까지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100~300mm의 폭우가 내리겠다. 돌풍과 함께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산지에는 최대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계곡과 하천에서 급격히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와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람도 점차 강해지고 있다. 서귀포 마라도에서는 순간최대풍속 22.4m/s의 강풍이 관측됐다. 구좌는 19.4m/s, 고산 19.6m/s, 제주 17.3m/s 등 다른 지역도 강풍이 몰아치고 있다.

해상은 제주도 남쪽먼바다와 남부앞바다에는 태풍경보, 제주도 서부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그 밖의 해역도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과 겹치면서 태풍이 근접하는 오늘 밤과 내일 사이에는 폭풍해일 가능성도 있다.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역을 지난 태풍 콩레이는 6일 오전 4시에는 서귀포시 동쪽 30km 해상을 지나며 제주와 가장 가까워지겠다. 제주 동쪽 해역을 지나는 새벽이 최대 고비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속도와 이동경로, 태풍의 발달여부에 따라 강수구역과 예상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