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으로 제주 오가는 항공기 157편 무더기 결항
태풍으로 제주 오가는 항공기 157편 무더기 결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0426_244928_0702.jpg
▲ 5일 태풍 콩레이 북상으로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가 무더기로 지연-결항되면서 제주국제공항이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제25호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제주도가 사실상 고립됐다. 

제주국제공항 등에 따르면 5일 오후 6시를 기해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전편이 결항됐다. 결항된 항공기만 157편에 달한다. 또 138편이 지연 운항됐다.

이날 하루 제주공항 기점 국내선 도착 226편, 출발 225편, 국제선 도착 21편, 출발 22편 등 494편의 항공기 운항이 예정돼 있었다.

항공기가 무더기로 결항되면서 제주를 빠져나가려던 도민과 관광객 약 1만명의 발이 묶였다.

제주 인근 바다 전역에 태풍 경보가 발효되면서 제주를 오가는 바닷길도 모두 끊겼다.

제주가 고립된 셈이다.

태풍 콩레이는 이날 오후 서귀포 서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km 속도로 북상중이다.

중심기압 975hPa, 최대 풍속 초속 32m, 시속 115km에 달하는 ‘중’ 강도의 중형 태풍이다.

지금과 같은 속도와 경로를 유지한다면 태풍 콩레이는 6일 오전 4~5시쯤 제주에 최대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태풍 콩레이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산(山)의 이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