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겨울철 입·하산 시간 단축…11월1~2월28일까지
한라산 겨울철 입·하산 시간 단축…11월1~2월28일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록담겨울(임재영).jpg
▲ 한라산국립공원의 안전한 산행을 위해 겨울철 입산과 하산 시간이 최소 30분에서 최대 2시간까지 단축된다. 겨울철 한라산백록담 풍경. / 사진 = 임재영 ⓒ제주의소리

국립공원인 제주 한라산의 안전한 겨울산행을 위해 탐방시간이 단축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오는 11월1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안전한 겨울산행을 위해 입산과 하산 시간 모두를 단축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겨울철 낮 시간이 짧아진데 따른 결정으로, 입산 시작 시간은 오전 6시부터 허용되지만 입산 통제시간은 평상시보다 짧게는 30분에서 길게는 2시간까지 앞당겨졌다. 
 
겨울철 한라산국립공원 탐방로별 입산시간은 ▶어리목코스(통제소)와 영실코스(통제소)는 오후2시 ⇒ 낮12시 ▶윗세오름통제소 오후 1시 30분 ⇒ 오후 1시 ▶성판악코스(진달래밭 대피소) 낮 12시30분 ⇒ 낮 12시 ▶관음사코스(삼각봉 대피소) 낮 12시30분 ⇒ 낮 12시 ▶돈내코코스(안내소) 오전 10시30분 ⇒ 오전 10시 ▶어승생악코스(탐방로입구) 오후 5시에서 오후 4시로 각각 앞당겨졌다. 

하산시간은 ▶윗세오름(어리목·영실코스 포함)은 오후 4시 ⇒ 오후 3시 ▶동능정상(성판악·관음사 코스 포함)은 오후 2시 ⇒ 오후 1시30분 ▲남벽분기점(돈내코코스 포함)은 오후 2시30분 ⇒ 오후 2시로 각각 단축됐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측은 한라산 고지대의 지리적인 여건상 겨울철 등산을 시작하기 전에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산의 기상상태와 적설량, 온도변화 등을 체크해야 적절한 코스와 등산시간, 필요 장비를 가늠할 수 있다고 당부한다. 

특히 성판악코스와 관음사코스 등 장거리 탐방로의 경우 반드시 일기예보 확인을 통해 기상추이를 확인하고 라디오·온도계 등을 휴대해 날씨변화에 대비할 것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나그네 2018-10-24 14:17:40
겨울에 가족과 눈 구경하려고 성판악에 갔는데 오후 2시에 한발짝도 못 올라가게 막았다. 지극히 공무원 편의주의적인 입산통제방식이다. 등산 가는 사람과 소풍가는 사람들 구별해서 통재해라.
11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