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70년만 ‘4.3 군법회의 재심’ 평생 恨 풀어줘야”
민주당 “70년만 ‘4.3 군법회의 재심’ 평생 恨 풀어줘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법, 29‘4.3 군법회의 재심첫 공판수형희생자 명예회복진상규명 계기 

더불어민주당(2).jpg
제주4.3 당시 불법 군사재판에 대한 재심 첫 공판이 29일 열리는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수형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 평생의 한을 조금이나마 줄어줄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70년 전 아무런 이유없이 경찰서와 형무소로 끌려가 모진 고문을 당하고, 불법적인 군사재판을 통해 억울한 희생과 옥살이를 당해야 했던 4.3 수형 희생자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재심 개시는 역사적인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이날 양근방(86) 할아버지 등 4.3생존수형인 18명이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재심 청구사건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4.3 70주년을 맞아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노력 속에 오늘 열리는 ‘4.3 군법회의 재심 재판을 통해 수형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지고 평생의 한()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4.3은 제주의 역사이자 대한민국의 역사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제주4.3이 제대로 된 역사로 기록되고 평가받을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하는 한편 제주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지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345 2018-10-30 12:24:47
아버지말듣는게아니야제3자말들었어야했어
180.***.***.213